[오!쎈인터뷰] 그리핀 김대호 감독, "2위 확보? 순위 연연하지 않아, 우승 위해 준비하겠다"

[오!쎈인터뷰] 그리핀 김대호 감독, "2위...
[OSEN=상암, 고용준 기자] 과거 스타크래프트 e스포츠 시절부터 내려왔던 '로열로더'처럼 새로운 최강자에 대한...


[OSEN=상암, 고용준 기자] 과거 스타크래프트 e스포츠 시절부터 내려왔던 '로열로더'처럼 새로운 최강자에 대한 기대감까지 고조시킨 그들에게 사실 어떤 수식어나 찬사를 붙여도 모자람이 없는 쾌거였다.

LCK의 겁없는 새내기 그리핀이 승격 첫 시즌에 정규 시즌 2위 자리를 확보했다. KT가 9일 롤챔스 서머 스플릿 최종전서 MVP를 2-0으로 따돌리면 플레이오프 직행이고, 다른 결과가 나올 경우 그들은 내달 8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벌어지는 결승전의 한 자리를 선점하게 된다.

김대호 감독이 이끄는 그리핀은 8일 서울 상암 e스포츠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8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서머 스플릿 8주차 bbq와 2라운드 최종전서 2-0 완승으로 시즌의 대미를 장식했다. 13승 5패 득실 +15로 타 팀들의 남은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젠지 킹존 등 기존 강호들을 따돌리고 최소 2위 자리를 차지했다.

서머 스플릿 승격강등전을 여유있게 통과하며 롤챔스에 합류한 그들은 지난 6월 28일 KT에 패하기 까지 LCK 6연승을 포함해 2018시즌 22연승의 기염을 토했다. 합류 직후 5~6위권 정도의 평가를 시작부터 보기좋게 깨뜨리며 LCK 무대서 태풍의 눈이 됐다. 조규남 대표와 김동우 단장의 든든한 지원 아래 김대호 감독 이하 선수단이 하나로 뭉치면서 만들어낸 쾌거였다.

경기 후 김대호 그리핀 감독은 "정규 시즌 최종전을 승리해 기쁘다. 2라운드 많이 패배한 점은 아쉽지만 돌아보면 다 큰 경험이고, 선수단 전체가 성장할 수 있는 계기라고 생각한다.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2위를 확보했지만 순위에 연연하지 않겠다. 플레이오프가 됐던 결승이 됐던 우승을 목표로 집중해서 잘 준비하겠다"라고 담담하게 다음 목표를 향해 달리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 scrappper@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8-09 07:35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