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데이터 요금제 전면 개편...가족 데이터↑ 가계통신비↓

SK텔레콤, 데이터 요금제 전면 개편...가족...
[OSEN=강희수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18일 데이터 요금제를 전면 개편해 발표했다. 이번 개편의...


[OSEN=강희수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18일 데이터 요금제를 전면 개편해 발표했다. 이번 개편의 핵심은 가족 요금제다. 온 가족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데이터가 늘어났다.

SK텔레콤의 이번 ‘T플랜’은 스몰, 미디엄, 라지, 패밀리, Data인피니티(이하 인피니티) 등 5종이다. 모든 구간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확대했으며 이동전화·집전화 음성과 문자를 기본 제공한다. 기존 밴드데이터 요금제는 9종이었다.

SK텔레콤은 18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 T타워에서 데이터 요금제 관련 기자 간담회를 열고 "약정제도, 로밍, 멤버십, 렌탈에 이어 다섯 번째 고객가치혁신 방안이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스몰(월 3만 3,000원, 이하 부가세포함)’은 선택약정 시 2만 원대(2만 4,750원)에 데이터 1.2GB를 제공한다. ‘미디엄’은 월 5만원에 데이터 4GB를 사용할 수 있다.

‘라지’는 월 6만 9,000원에 데이터 100GB를 제공한다. 기본 제공량을 소진하면 HD급 영상을 감상할 수 있는 최대 5Mbps 속도로 계속 데이터 사용이 가능하다. ‘패밀리’는 월 7만 9,000원에 데이터 150GB를 제공하며, 역시 최대5Mbps속도 제어가 적용된다. ‘인피니티’는 월 10만 원에 데이터 완전무제한과 VIP혜택을 제공한다.

T플랜은 가족 결합 혜택이 대폭 강화됐다. 가족 중에 한 명만 패밀리, 인피니티를 이용하면 매월 각각 20GB, 40GB의 데이터를 나머지 구성원에게 공유해 줄 수 있다.

온 가족이 20GB, 40GB를 실시간으로 나눠 쓰거나, 구성원 별로 데이터 사용한도를 할당해 놓고 사용할 수도 있다. 기존 공유 방식은 별도 앱에서 매번 서로 데이터를 주고 받아야 하고, 선물 한도(1회 1GB) 또는 횟수(월 4회)에 제한이 있었지만 이러한 불편함을 완전히 없앴다.

가족이 공유 데이터를 다 소진해도 최대 400Kbps 속도로 이용하고, 매월 데이터 소진 없이 뮤직메이트 음원 300곡(월 3,300원)을 무료로 들을 수 있다. 주말엔팅, 쿠키즈스마트 이용자도 가족 결합이 가능하며, 결합 인원은 최대 5명이다. 가족끼리 데이터를 공유하려면 별도 가족관계증명 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최초에 MMS 인증을 한번만 거치면 된다.


아버지, 어머니, 아들, 딸로 구성된 4인 가족이 각각 밴드데이터 퍼펙트(6만 5,890원), 3.5G(5만 1,700원), 6.5G(5만 6,100원), 주말엔팅세이브(3만 1,000원)를 이용하다가, T플랜 패밀리(7만 9,000원), 스몰(3만 3,000원), 스몰(3만 3,000원), 주말엔팅세이브(3만 1,000원)로 변경할 경우 이 가족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은 81.8GB에서 153.2GB로 약 2배 늘어났다.

어머니와 아들은 모두 5만 원대에서 3만 원대로 낮췄지만, 오히려 아버지의 기본 제공 데이터에서 매월 20GB를 공유 받아 기존보다 더 많은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가계통신비는 기존 20만 4,690원에서 17만 6,000원으로 약 15%(2만8,690원) 줄어든다. 선택약정할인(25%)을 받으면 13만2,000원으로 더 낮아진다.

SK텔레콤은 ‘스몰’, ‘미디엄’ 이용자가 통신비를 절감하도록 기본 데이터 이외에도 여러 혜택을 강화했다. 새벽에 근무하는 서비스, 사회안전유지 직군과 1544, 050 등 대표번호와 통화를 많이 하는 배달, 운전업계 종사자에게 유용한 혜택이다.


0시부터 7시까지 데이터 사용 시 사용량의 25%만 차감한다. 실제로 데이터 100MB를 사용하면 25MB만 소진되는 셈이다. 0시부터 7시까지의 데이터 트래픽은 ‘15년 대비 4배 증가했으며, 24시간 전체 트래픽 가운데 16%를 차지한다.

영상·부가통화 제공량도 확대했다. 영상·부가통화 제공량은 주로 대표번호 통화 시 차감된다. ‘스몰’의 경우 50분에서 100분, ‘미디엄’은 50분에서 300분으로 늘렸다. 늘어난 제공량 50분, 250분을 각각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6천원, 3만원 수준이다. 스몰, 미디엄 금액 대 이용자 가운데 약 40만명이 부가통화 제공량을 초과해서 사용하고 있지만, 이번 개편으로 부가통화 요금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됐다.

‘인피니티’는 데이터 완전무제한을 제공하며, 매월 가족에게 40GB를 공유해 줄 수 있다. 이용자는 네 가지 VIP 혜택 즉 6개월마다 스마트폰 교체 혜택, 연간 로밍 쿠폰 12장 공항 라운지 쿠폰 4장, 연간 영화 티켓 30장, 스마트워치 요금 무료 등 가운데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패밀리’, ‘인피니티’ 이용자에게는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료 지원, 멤버십 VIP 등급 혜택이 기본 적용된다.

서성원 SK텔레콤 MNO사업부장(사장)은 “올해 초부터 약정제도, 로밍, 멤버십, 렌탈, 요금제 등을 선보이며 건전한 시장경쟁을 선도하고자 했다”며, “하반기에도 고객 신뢰 회복을 목표로 진정성 있는 고객가치혁신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100c@osen.co.kr


[사진] 18일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양맹석 MNO사업지원그룹장이 신규 요금제 'T플랜'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7-18 09:03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

Live 실시간 속보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