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크로아티아] '선제골' 트리피어, "2번째 골 넣었다면 달라졌을 것"

[잉글랜드-크로아티아] '선제골' 트리피어,...
잉글랜드는 12일(한국시간) 새벽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서 열린 크로아티아와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전서...

[OSEN=이균재 기자] "두 번째 골 넣었다면 상황이 달라졌을 텐데..."


잉글랜드는 12일(한국시간) 새벽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서 열린 크로아티아와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전서 전반 5분 트리피어의 프리킥 선제골을 지키지 못한 채 1-2로 역전패했다. 후반 23분 페리시치에게 동점골, 연장후반 4분 만주키치에게 역전 결승골을 내주며 고개를 떨궜다.

이로써 잉글랜드는 1966년 자국 대회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정상을 차지한 이후 52년 만에 역대 두 번째 결승행을 노렸지만 또다시 좌절을 맛봤다.

잉글랜드 우측 윙백 트리피어는 선제골에 웃고, 뜻하지 않은 부상과 패배에 울었다. 트리피어는 전반 5분 아크서클 정면에서 찾아온 프리킥 찬스를 놓치지 않고 월드컵 데뷔골을 기록했다. 트리피어가 오른발로 감아 찬 공은 날카로운 궤적을 그리며 크로아티아 골망을 흔들었다. 크로아티아 수호신 수바시치 골키퍼가 손을 뻗었지만 막을 수 없었다.

트리피어는 연장 후반 부상으로 눈물을 삼켰다. 잉글랜드가 교체카드 4장을 모두 소진한 상황이라 아쉬움이 더했다. 수적 열세에 몰린 잉글랜드는 추격의 동력을 잃고 패배를 시인했다. 트리피어는 벤치에서 눈물을 흘리며 조국의 탈락을 지켜봐야 했다.

트리피어는 축구전문 트라이벌 풋볼에 실린 인터뷰서 "아주 실망스럽지만 우리는 대회 내내 한 팀으로 성장해오며 경기를 잘 치렀다. 승부차기도 잘 해냈다"면서 "두 번째 골을 넣었다면 상황은 달라졌을 것"이라고 아쉬운 소감을 전했다.

트리피어는 이어 "크로아티아전은 우리가 한 팀이자 국가로서 얼마나 발전했는지를 보여준다"면서 "모든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7-12 08:54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