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아티아 달리치 감독, "복수가 아닌 축구 펼칠 것"

크로아티아 달리치 감독, "복수가 아닌 축구 펼칠 것"
[OSEN=우충원 기자] "복수가 아닌 축구 펼칠 것".


[OSEN=우충원 기자] "복수가 아닌 축구 펼칠 것".

크로아티아는 12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서 열린 잉글랜드와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전서 전반 5분 트리피어에게 프리킥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그러나 후반 23분 페리시치의 동점골로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간 뒤 연장후반 4분 만주키치의 결승골을 더해 기적 같은 2-1 역전 드라마를 써냈다.

이로써 크로아티아는 역사상 첫 월드컵 결승 진출에 이어 내친 김에 우승까지 도전하게 됐다. 결승 상대는 1998년 프랑스 대회 준결승서 패배의 아픔을 안겼던 프랑스다. 크로아티아는 오는 16일 오전 0시 프랑스와 격돌한다.

즐라트고 달리치 감독은 "1998년에 프랑스에서 관중으로 조별리그 3경기를 봤다"면서 "크로아티아 사람들은 당시 4강을 기억한다. 릴리앙 튀랑의 연속 골로 1-2로 졌다. 20년 동안 늘 논쟁이었다. 다보르 수케르의 골을 기뻐하자마자 곧바로 골을 내줬다"고 20년 전을 돌아봤다.

이어 달리치 감독은 "양 팀은 수준 높은 경기를 펼쳐왔다. 우리는 복수를 원하지 않는다. 이것은 축구이고, 스포츠"라면서 "토너먼트 최고의 경기인 결승에서 우리가 가진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주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달리치 감독은 "선수들은 오늘 최고였다. 스테미너와 에너지 면에서 강인함을 보여줬다"면서 "물론 교체를 하려고도 했다. 하지만 누구도 나오려 하지 않았다. 모두 '괜찮다. 뛸 수 있다'고 말했다. 몇몇 선수들은 다른 경기 같으면 뛰지 못할 부상이었지만, 경기에서 전혀 보여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7-12 08:22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