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주키치 연장 역전골' 크로아티아 첫 결승행, 잉글랜드 2-1 격파

'만주키치 연장 역전골' 크로아티아 첫 결승행,...
[OSEN=이인환 기자] '발칸의 전사' 크로아티아가 사상 첫 월드컵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OSEN=이인환 기자] '발칸의 전사' 크로아티아가 사상 첫 월드컵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크로아티아는 12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잉글랜드와 4강전서 연장 접전 끝에 2-1로 승리하며 우러드컵 사상 첫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만약 '삼사자 군단' 잉글랜드가 승리한다면 지난 1990년 이탈리아 대회 이후 28년 만에 4강에 오른데 이어 1966년 자국 대회서 정상을 차지한 이후 처음으로 월드컵 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발칸 전사' 크로아티아도 승리한다면 1998년 프랑스 대회 이후 20년 만에 오른 4강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사상 첫 결승 진출이라는 신화를 쓸 수 있다.

잉글랜드는 최전방에 케인-스털링을 배치했다. 중원은 영-알리-헨더슨-린가드-트리피어가 배치됐다. 스리백은 맥과이어-스톤스-워커가 형성했다. 선발 골키퍼는 픽포드.

크로아티아는 4-2-3-1로 맞섰다. 만주키치가 최전방, 페리시치-모드리치-레비치가 2선에 배치됐다. 중원은 브로조비치-라키티치가 배치됐다. 포백은 스트리니치-비다-로브렌-브루살리코가 형성했다. 선발 골키퍼는 수바시치.


경기 시작과 동시에 잉글랜드가 일격을 성공했다. 전반 4분 알리가 페널티박스 바로 앞에서 모드리치에 반척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트리피어는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노렸다. 공은 그대로 크로아티아의 골문 구석을 흔들었다. 트리피어의 A매치 데뷔골.

2경기 연속 120분 경기를 한 크로아티아는 체력적 문제가 나타났다. 자신들의 장기인 패스 플레이가 제대로 나오지 않았다. 날카로운 패스가 한 두 차례가 나았으나 제대로 공격까지 이어지지 않았다. 레비치가 부지런하게 뛰며 분전했다.

잉글랜드는 전반 30분 케인이 골문 바로 앞에서 좋은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추가골에는 실패했다. 크로아티아는 전반 막판 힘을 내기 시작했다. 라키치티, 모드리치가 몇 차례 위협적인 움직임을 보였으나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고 전반은 1-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 크로아티아는 레비치를 중심으로 잉글랜드의 측면을 공략했다. 잉글랜드는 스털링과 린가드의 속도를 살려 공격을 노렸으나 크로아티아의 중원 압박에 별다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크로아티아는 모드리치가 부지런하게 뛰며 연결 고리 역할을 해내며 반격을 시작했다.


결국 크로아티아는 후반 23분 오른쪽서 브루살리코가 측면서 프리하게 크로스를 올렸다. 페리시치가 침투하며 그대로 발로 밀어 넣으며 잉글랜드의 골문을 흔들었다. 동점골 이후 크로아티아의 기세가 살아났다. 페리시치는 다시 한 번 좋은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골대를 맞고 무산됐다.

잉글랜드는 동점골 이후 라인을 올리며 적극적인 반격에 나섰다. 스털링 대신 래쉬포드를 투입하며 전방 공격을 강화하며 기회를 노렸다. 잉글랜드는 래쉬포드와 린가드가 연달아 슈팅을 날렸으나 모두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이번 대회 단단한 모습으르 보여주던 잉글랜드의 스리백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크로아티아는 페리시치와 레티치의 쇄도를 통해 계속 득점을 노렸다. 페리시치와 만주키치가 계속 득점 기회를 잡으며 잉글랜드를 위협했다. 후반 막판 크로아티아의 일방적인 공세가 이어졌지만 골은 나오지 않았다. 결국 정규 시간 90분은 그대로 1-1로 마무리됐다.

연장 시작과 동시에 크로아티아는 스트라니치 대신 파비리치를 투입하며 첫 번째 교체 카드를 활용했다. 잉글랜드 역시 지친 헨더슨 대신 다이어를 투입했다.


연장 전반 잉글랜드가 위협적인 공세를 이어갔으나 크로아티아가 침착하게 맞대응했다. 연장 전반 8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잉글랜드가 위협적인 헤더 슈팅을 날렸으나 브루살리코가 몸을 날려 막았다. 크로아티아는 지친 레비치를 빼고 크라마리치를 투입했다.

마지막에 웃은 것은 '발칸 전사' 크로아티아였다. 연장 3분 페리시치가 헤딩으로 공을 떨구자 이날 잠잠하던 만주키치가 침착한 왼발 대각선 슈팅으로 역전골을 터트렸다. 잉글랜드는 워커 대신 바디를 투입하며 마지막 추격에 나섰으나 골은 나오지 않았다.

잉글랜드는 교체 카드를 다 쓴 상황에서 트리피어가 부상으로 쓰러져 남은 시간 동안 10명으로 싸워야 했다. 결국 경기는 그대로 크로아티아의 2-1 역전승으로 마무리됐다.

/mcadoo@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7-12 05:37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