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수 감독, "중심 타선에서 해줘야 한다" [현장 톡톡]

김한수 감독, "중심 타선에서 해줘야 한다"...
[OSEN=포항, 손찬익 기자] 10일 포항 삼성-롯데전의 키워드는 '하위 타순의 반란'으로 요약된다.



[OSEN=포항, 손찬익 기자] 10일 포항 삼성-롯데전의 키워드는 '하위 타순의 반란'으로 요약된다.

삼성 손주인과 최영진이 타점 생산에 나서며 6-3 승리를 이끌었다. 손주인은 3-3으로 맞선 6회 2사 1,3루서 좌중간을 가르는 싹쓸이 2루타를 날렸고 최영진은 0-1로 뒤진 2회 역전 투런포와 6회 쐐기 적시타를 터뜨렸다.

11일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김한수 감독은 "최영진의 활약에 깜짝 놀랐다. 1년에 홈런 1개씩 치는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어 "어제 하위 타순에서 잘 해줬는데 오늘은 중심 타선에서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해 들어 타격 능력이 한 단계 더 향상된 이원석과 김헌곤에 대해 "스윙 궤도가 좋아져 변화구 대처 능력이 좋아졌다. 타격할 때 하체를 쓸 줄 안다"고 흡족한 반응을 보였다. /what@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7-11 17:38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