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벨기에] 앙리 앞에서 '추태' 부린 음바페, 승리에도 '망신'

[프랑스-벨기에] 앙리 앞에서 '추태' 부린...
[OSEN=우충원 기자] 프랑스가 결승에 올랐지만 '신성' 킬리안 음바페는 비난의 대상이 됐다.



[OSEN=우충원 기자] 프랑스가 결승에 올랐지만 '신성' 킬리안 음바페는 비난의 대상이 됐다.

프랑스는 11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벨기에와 4강전서 움티티의 결승골을 바탕으로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레블뢰 군단' 프랑스는 2006년 독일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월드컵 결승 무대에 진출했다. 지난 2006년 월드컵서 이탈리아에 패배하며 준우승에 그쳤던 프랑스는 자국에서 열린 1998년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다시 정상을 정조준한다.

이번 대회서 가장 큰 주목을 받고 있는 음바페는 경기 종료 직전 좋지 않은 경기 매너를 선보이며 눈쌀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후반 추가시간 음바페는 벨기에가 스로인을 해야 했지만 공을 가지고 드리블하며 시간을 끌었다. 쓸데없는 모습이었다. 결국 음바페는 옐로카드를 받았다.

이미 음바페는 우루과이와 8강전에서도 어깨를 살짝 부딪혔지만 그라운드에 누워서 일어나지 않았다. 물론 팀은 승리했고 음바페는 화끈한 경기력을 통해 기대이상의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날 경기서 좋지 않은 매너는 아쉬움이 크게 남았다. 특히 자신의 우상이자 벨기에 코치로 활약하고 있는 프랑스 축구의 레전드 티에리 앙리가 지켜보는 상황이었다.

음바페의 모습은 분명 팬들에게 비난을 받을 상황이었다. 세계 최고의 선수가 되려면 냉정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더 중요하다. 음바페의 축구는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때문이다. /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7-11 05:12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