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이슈] "일반인 개명까지 공개"...최지우 남편 향한 도넘은 'TMI'(종합)

[Oh!쎈 이슈] "일반인 개명까지...
최지우는 지난 3월 29일, 연애 소식도 없이 갑작스럽게 결혼을 알리면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당시 최지우와 남편은 당일...


[OSEN=하수정 기자] 최지우 남편의 나이와 직업, 과거 개명한 사실 등이 한 매체를 통해 공개됐다. 최지우가 일반인 남편을 배려해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렸던 만큼, 남편에 대한 '과한 정보'가 일부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최지우는 지난 3월 29일, 연애 소식도 없이 갑작스럽게 결혼을 알리면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당시 최지우와 남편은 당일 결혼을 발표하고, 서울 모처에서 가족과 가까운 지인들만 초대해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다.

최지우는 비공개 결혼식을 올리면서도, 공식 팬사이트를 통해 팬들에게 손편지를 잊지 않았다. 그는 "오늘은 제가 인생의 반려자와 함께 새로운 시작을 약속한 날이다. 가족분들만 조용하게 결혼식을 올렸다. 사랑하는 그분과 함께 따뜻한 가정을 만들어 가려고 한다.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면서 예쁘게, 행복하게, 잘 살겠다. 앞으로도 여러분이 주신 사랑과 응원 기억하면서 배우로서 변함없이 작품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진심을 전했다.

국내를 넘어 아시아에서도 사랑받는 한류스타가 깜짝 결혼식을 했으니, 남편을 향한 궁금증이 높아지는 건 당연지사. 그러나 최지우는 일반인 남편을 생각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고, 이로 인해 확인되지 않은 무분별한 '찌라시'가 퍼져 피해를 입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10일 오후 한 매체에서는 최지우 남편이 9살 연하인 1984년 생으로, 생활앱 서비스 회사를 운영하는 대표라고 보도했다. 또한, 2015년 개명했다는 내용과 함께 퇴근하는 최지우 남편을 목격했다며 외모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더했다.

이에 대해 최지우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남편 분의 신상을 공개하지 않았던 것은 사업이나 다른 일들에 괜한 선입견을 만들어 서로에게 부담이 될 수도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최지우 씨와 남편 분은 현재 가정과 일에 모두에 충실하며 행복한 신혼생활을 보내고 있습니다. 배우자와 가족들을 배려한 최지우 씨의 깊은 뜻을 다시 한 번 헤아려주시어 더 이상의 근거 없는 추측은 자제해주시길 정중하게 부탁드립니다"라며 공식 입장을 내놨다.

대중의 관심과 사랑을 먹고 사는 스타의 열애와 결혼은 늘 화제의 중심이다. 엄연히 따지면 사생활이기에 반드시 알릴 필요는 없지만, 그럼에도 스타들이 열애와 결혼을 공개하는 이유는 그동안 응원과 사랑을 보내준 팬들 때문이다.

그러나 일반인은 다르다. 유명인과 결혼했다는 이유로 일반인 배우자의 개인 정보도 공개돼야 하는 것일까. 대중이 궁금해한다는 이유가 얼마나 설득력을 가질까. 물론 일반인의 정보는 공개할 의무도, 필요도 없다.

본인이 동의하지 않은 개인 정보 공개는 요즘말로 'TMI(너무 과한 정보)'다.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YG엔터테인먼트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7-10 20:59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