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쎈 현장] 차우찬 최다 9실점 수모, 광주에서는 안풀린다

[오!쎈 현장] 차우찬 최다 9실점 수모,...


[OSEN=광주, 이선호 기자] 그 좋았던 상승세가 끊겼다.

LG 트윈스 좌완 에이스 차우찬이 챔피언스필드 징크스를 끊지 못했다. 차우찬은 6일 KIA 타이거즈와의 광주경기에 선발등판했으나 1회 대량실점하면서 무너졌다. 성적은 4이닝 11피안타(1홈런) 4볼넷 2탈삼진 9실점. 시즌 최다 실점의 수모였다.

선두타자 버나디나와 10구 승강이를 벌인 끝에 볼넷을 내준 것이 화근이었다. 김선빈의 잘맞은 타구는 좌익수 정면으로 날아갔으나 안치홍에게 좌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맞았다. 이어 최형우에게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빗맞은 적시타를 내주고 2실점했다.

정성훈의 좌전안타에 이어 류승현도 풀카운트 끝에 볼넷을 내주고 다시 만루위기에 봉착했다. 다음타자 홍재호도 막지 못하고 좌중간 2루타를 허용하고 추가 2실점했다. 최원준은 2루 땅볼로 유도했으나 한승택 좌전적시타에 이어 다시 만루에서 김선빈에게 유격수 키를 넘기는 2타점 안타를 맞았다.

순식간에 7실점이었다. 1회에만 12명의 타자를 상대했고 52개의 볼을 던지는 등 악전고투를 했다. 2회에도 선두타자 최형우에게 중월 솔로홈런을 맞았고 1사 2,3루 위기까지 몰려지만 추가실점은 없었다. 3회도 2사1루에서 최형우에게 좌익수 왼쪽으로 떨어지는 2루타를 맞고 9점째를 내주었다.

4회 처음으로 무실점으로 막고 경기를 마쳤다. 시즌 최다 실점이었다. 7⅔이닝 무실점, 8이닝 2실점, 6이닝 2실점 등 최근 3경기에서 빼어난 투구로 에이스 본능을 회복했다. 지난 4월 19일 챔피언스필드에서 5이닝 8실점의 수모를 안겼던 KIA를 상대로 설욕에 나섰다. 그러나 광주 징크스만 재확인하고 말았다. /sunny@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7-06 20:41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