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종합물류연구소 출범… 미래 경쟁력 확보 나서

현대글로비스, 종합물류연구소 출범… 미래 경쟁력...
[OSEN=강희수 기자] 현대글로비스가 종합물류연구소를 출범하고 본격적으로 미래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


[OSEN=강희수 기자] 현대글로비스가 종합물류연구소를 출범하고 본격적으로 미래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

글로벌 SCM 전문기업 현대글로비스는 4일 사내 조직으로 종합물류연구소를 새로 열고 미래 신성장 동력을 위한 연구와 첨단 물류기술 개발을 전담하는 기구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대글로비스 종합물류연구소는 앞으로 물류, 해운사업 및 미래기술과 신사업에 관련된 트렌드를 분석하고 기술을 개발해 적용하는 한편, 실제 사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연구 성과를 도출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종합물류연구소는 기존의 물류 컨설팅과 경영 프로세스 혁신 조직 등의 사내 물류전문가 30명으로 출범한다. 설립 초기부터 전문 인재를 적극적으로 영입해 2020년까지 연구소 인원을 8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종합물류연구소는 크게 물류/해운기술 연구, 미래기술/신사업 연구, 일반경제/산업 연구, 물류 컨설팅 등 4가지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물류/해운기술 연구는 IT 기술을 이용하는 스마트 물류, 화물 운송 및 보관 과정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물류 프로세스 개선 부문을 중점적으로 연구한다. 또한, IoT∙GPS 위치정보 기술을 통해 화물정보를 분석하고 로봇 기술을 바탕으로 한 물류 자동화도 추구한다.

미래기술/신사업 분야에서는 현대글로비스가 미래 신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모빌리티 사업에 필요한 기술과 사업화 전략을 집중해서 연구한다.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이 ‘제조’에서 ‘서비스’로 변화함에 따라 카셰어링 사업의 전략 방향을 수립하고 세부기술도 갖출 계획이다. 또, 자율주행 대형트럭의 물류분야 적용 기술 및 친환경 차량 인프라 구축 관련 기술도 연구할 예정이다.

일반경제/산업 연구에서는 글로벌 화주의 화물 운영 패턴, 선복(freight space) 현황, BDI 지수(Baltic Dry Index, 벌크선 운임지수) 등 해운 시황을 예측할 수 있는 모델을 개발해 각종 리스크에 대응한다. 물류/유통 산업의 신기술 경향을 조사해 현재 추진 사업에 접목하고, 미래 산업의 모습도 구상해 환경 변화에 대비한다. 환율, 유가, 원자재 가격을 비롯해 수출입 정책과 무역조건 변화 등 국내외 경제 동향을 분석하고 회사에 미칠 영향을 예측하는 역할도 담당한다.

화주에 대한 물류 컨설팅 영역도 강화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컨설팅을 물류사업의 신성장 동력으로 선정하고 업무 범위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여기에 SCM 과정을 최적화할 수 있는 시스템과 통합 물류 솔루션을 추가 개발해 화주의 물류 효율화에 기여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회사 내부 사업의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신기술 경영 방식을 도입해 원가 및 비용 절감에도 적극 나선다는 설명이다. /100c@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7-04 16:45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