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지혁 역전타' 두산, KT 3연전 싹쓸이 '8연승'

'류지혁 역전타' 두산, KT 3연전 싹쓸이 '8연승'
[OSEN=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가 짜릿한 역전 승리로 파죽의 8연승을 달렸다.


[OSEN=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가 짜릿한 역전 승리로 파죽의 8연승을 달렸다.

두산은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wiz와 팀 간 8차전 맞대결에서 9-8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8연승과 함께 시즌 45승(20패)째를 거뒀다. KT는 4연패 수렁에 빠졌다.

이날 두산은 선발 투수 장원준이 약 한 달만에 1군 마운드에 복귀했지만, 초반 흔들리면서 KT에 선제 점수를 내줬다.

1회초 1사 후 오태곤과 유한준의 안타 뒤 박경수의 적시타, 로하스의 스리런 홈런으로 4-0으로 앞서 나갔다.

두산의 반격은 2회말 곧바로 이뤄졌다. 1사 후 오재원, 강백호, 오재일이 연이어 볼넷을 얻어냈고, 정진호의 내야안타와 허경민의 적시타, 최주환의 희생 플라이로 4-4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박건우의 적시타 뒤 김재환의 투런포까지 터지면서 7-4까지 점수를 벌렸다.

이후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KT는 6회초 이진영의 적시타와 오준혁의 희생 플라이로 두 점을 다시 달아났고, 8회 박경수가 홈런을 날리면서 7-7 균형을 이뤘다.

8회말 두산이 다시 한 번 집중력을 발휘했다. 양의지 안타와 오재원의 2루타로 무사 2,3루 찬스를 잡은 두산은 류지혁의 2타점 적시타로 9-7로 리드를 잡았다.

KT는 9회초 오준혁의 볼넷과 강백호의 안타로 무사 1,2루 찬스를 잡았다. 두산은 7회부터 마운드를 지켰던 김강률을 내리고 박치국을 올렸다. KT는 오태곤의 희생번트로 1사 2,3루를 만들었고, 유한준의 희생플라이로 8-9로 붙었다. 그러나 정현이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추가점을 내지 못했고 결국 이날 경기는 두산의 승리로 끝났다./ bellstop@osen.co.kr

[사진] 잠실=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6-14 21:57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