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인터뷰] "디테일 아쉽다" 김태형 감독, 7연승에도 경계 태세

[생생인터뷰] "디테일 아쉽다" 김태형 감독,...
[OSEN=잠실, 이종서 기자] "아쉬운 점이 눈에 띈다."


[OSEN=잠실, 이종서 기자] "아쉬운 점이 눈에 띈다."

두산은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wiz와의 팀 간 8차전에서 6-4로 승리했다.

이날 두산은 선발 투수 조쉬 린드블럼이 7이닝 3실점 호투를 펼친 가운데 이현승-김강률-함덕주가 남은 이닝을 1실점으로 막았다. 타선에서는 병살타가 3개가 나왔지만, 양의지의 연타석 홈런과 함께 '리드오프' 허경민이 3안타 경기를 펼치면서 이날 경기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경기 승리로 7연승을 달렸지만, 김태형 감독은 아쉬운 부분을 먼저 봤다. 김태형 감독은 경기를 마치고 "오늘 경기는 승리했지만, 디테일한 부분에서 아쉬운 점이 눈에 띈다"라며 "코칭 스태프와 함께 안좋던 부분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bellstop@osen.co.kr

[사진] 잠실=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6-13 22:14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