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쎈 승부처] '연이틀 병살 3개' 두산 웃게한 후반 집중력

[오!쎈 승부처] '연이틀 병살 3개' 두산...
[OSEN=잠실, 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가 연이틀 병살타에 고전했다. 그러나 집중력에 승리를 잡기에는 부족함이 없었다


[OSEN=잠실, 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가 연이틀 병살타에 고전했다. 그러나 집중력에 승리를 잡기에는 부족함이 없었다

두산은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wiz와의 팀 간 8차전에서 5-4로 승리했다.

주중 3연전 중 첫 날인 12일. 두산은 KT를 상대로 병살이 3개나 나오는 등 좀처럼 쉽게 경기를 풀어가지 못했다 그러나 양의지가 해결사로 나섰다. 9회말 만루 찬스에서 타석에 들어선 양의지는 끝내기 안타로 승리를 안겼다.

이날 역시 두산은 병살타에 좀처럼 점수를 내지 못했다. 강백호에게 1회초 선두타자 홈런을 맞은 두산은 허경민이 1회말 다시 선두타자 홈런으로 되갚았다. 이후 최주환의 안타로 분위기를 이어가는 듯 했다. 그러나 박건우의 병살타로 찬물이 끼얹어져 졌고, 추가점을 내는데 실패했다.

4회와 5회에도 병살 행진이 이어졌다. 1사 후 박건우가 몸 맞는 공으로 나간 뒤 김재환의 안타, 양의지의 고의 4구로 만루 찬스를 잡았다. 그러나 이번에는 오재원이 병살타를 쳤고, 결국 두산은 소득없이 1사 만루 찬스를 날렸다.

5회에도 두산의 득점 찬스는 이어졌다. 이번에도 1사 후 신성현의 볼넷, 정진호의 안타, 허경민의 볼넷으로 만루를 만들었다. KT는 투수를 신병률에서 주권으로 교체했다. 주권을 상대한 최주환은 초구를 공략했지만, 2루수 병살타가 됐고, 두산은 달아난 기회를 놓쳤다.

대량 득점 찬스에서 한 점도 내지 못했던 것은 나비 효과로 돌아왔다. 두산은 6회 양의지의 투런 홈런, 7회 박건우의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그 때마다 KT의 추격에 동점을 허용했다.

끈질긴 KT의 추격이었지만, 결국에는 두산이 미소를 지었다. 2-3으로 지고 있던 6회말 투런 홈런으로 역전 점수를 안겼던 양의지는 4-4로 맞선 8회말에도 솔로 홈런을 날리면서 팀에 리드를 안겼다. 다시 분위기를 탄 두산은 오재원의 2루타와 김재호의 안타, 류지혁의 적시타로 한 점을 더했다.

이틀 연속 후반 집중력을 보여준 두산은 병살타의 악몽을 지우고 이틀 연속 KT를 제압하고 7연승을 달렸다. / bellstop@osen.co.kr

[사진] 잠실=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6-13 21:51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