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 2개로 양현종 공략' SK, KIA전 5연패 탈출

'홈런 2개로 양현종 공략' SK, KIA전...
[OSEN=광주, 이선호 기자] SK 와이번스가 KIA전 연패 사슬을 끊었다.


[OSEN=광주, 이선호 기자] SK 와이번스가 KIA전 연패 사슬을 끊었다.

SK는 1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선발 메릴 켈리가 호투를 하고 로맥과 김동엽의 홈런포를 앞세워 5-4로 승리했다. KIA전 5연패, 광주 4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SK가 기선을 제압했다. 1회초 선두타자 노수광이 좌전안타를 치고 나가자 1사2루에서 로맥이 KIA 선발 양현종의 바깥쪽 직구를 공략해 우월 투런포로 연결시켰다.

반격에 나선 KIA도 2회말 만루 기회를 잡고 김민식이 좌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날려 승부의 균형을 맞추었다. 그러나 후속타자들이 침묵해 역전에 실패했다.

SK는 곧바로 한 방으로 달아났다. 3회초 2사 2루에서 이재원이 볼넷을 골라나가자 김동엽이 몸쪽 직구를 끌어당겨 좌월 스리런포로 연결했다. 단숨에 5-2로 점수차를 벌리는 한 방이었다.

KIA도 추격의 힘을 보였다. 6회초 1사 1,3루에서 김주찬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추격했다. 이어 7회말 버나디나의 우월 솔로포를 앞세워 한 점차까지 따라붙었다. 그러나 9회 2사 만루 역전 기회를 놓치며 역전에 실패했다.

KIA 양현종은 6이닝동안 7안타 1볼넷을 내주었다. 피홈런 2방이 5실점으로 이어졌다. 유승철이 2⅓이닝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임기준이 두 타자를 잡았지만 끝내 타선이 터지지 않아 한 점차 무릎을 꿇었다.

SK 켈리는 6회까지 2피안타 4사사구 3실점으로 호투하고 6승을 따냈다. 서진용이 솔로포를 맞고 상황을 아슬아슬하게 만들었지만 8회까지 1실점으로 막았다. 신재웅이 9회 등장해 2사 만루 위기에 몰렸으나 힘겹게 막고 승리를 지켰다. /sunny@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6-13 21:44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

Live 실시간 속보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