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홈런 3방 혼쭐' 차우찬, 5이닝 6실점 패전 위기

'피홈런 3방 혼쭐' 차우찬, 5이닝 6실점 패전 위기
[OSEN=조형래 기자] LG 트윈스 차우찬이 피홈런 3방에 와르르 무너졌다.


[OSEN=조형래 기자] LG 트윈스 차우찬이 피홈런 3방에 와르르 무너졌다.

차우찬은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정규리그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100구 5피안타(3피홈런) 2볼넷 6탈삼진 6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차우찬은 1회부터 실점을 허용하며 어렵게 풀어갔다. 선두타자 박민우에 2루타를 내준 뒤 노진혁을 삼진 처리했지만 박민우에 3루 도루를 허용해 1사 3루 실점 위기에 몰렸다. 결국 나성범에게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허용하면서 선제 실점했다. 이후 스크럭스는 삼진으로 처리해 1회를 마무리했다.

2회에는 권희동을 삼진, 박석민을 2루수 땅볼, 김성욱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하지만 3회말 선두타자 김찬형에 볼넷을 내주며 시작했다. 정범모를 희생번트로 처리해 1사 2루를 만들었지만 박민우에 좌전 안타를 맞아 1사 1,3루로 위기가 이어졌다. 노진혁을 투수 땅볼로 처리했지만 나성범에 스리런 홈런, 스크럭스에 솔로포를 연달아 얻어맞으며 4실점했다. 이후 권희동에게도 좌측 방면 큼지막한 타구를 허용했으나 좌익수 이천웅이 점프 캐치로 걷어내 이닝을 마무리지었다.

4회말 역시 선두타자 박석민을 삼진 처리했지만 김성욱에 좌월 솔로포를 얻어맞았다. 6실점 째를 기록했다. 이후 김찬형을 삼진, 정범모를 유격수 뜬공으로 돌려세워 이닝을 마무리했다.

5회말에는 선두타자 박민우에 볼넷을 허용했다. 노진혁을 삼진 처리했고 나성범을 유격수 뜬공으로 잡아내 2아웃을 만들었다. 이후 스크럭스도 3루수 땅볼로 유도해내면서 5회를 마무리 지었다.

6회초 타선이 3점을 만회했지만 차우찬의 패전 요건이 지워지지는 않았다. 결국 LG는 3-6으로 뒤진 6회말 배민관으로 투수를 교체했다. /jhrae@osen.co.kr

[사진] 창원=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6-13 20:24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

Live 실시간 속보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