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최연성 아프리카 감독, "한 경기 이겼을 뿐, 변함없이 달리겠다"

[롤챔스] 최연성 아프리카 감독, "한 경기...
[OSEN=상암, 고용준 기자] 감정을 최대한 배제했다. 팀 개막전을 승리했지만 미동없이 차분했다. 최연성 아프리카...


[OSEN=상암, 고용준 기자] 감정을 최대한 배제했다. 팀 개막전을 승리했지만 미동없이 차분했다. 최연성 아프리카 감독은 '한 경기를 이겼고, 아직 17경기가 남았다'는 말로 첫 경기를 승리한 소감을 전했다.

아프리카는 13일 오후 서울 상암 e스포츠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8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서머 스플릿 1라운드 SK텔레콤과 경기서 2-0 으로 승리했다. '스피릿' 이다윤이 녹턴으로 1세트 SK텔레을 흔들었고, 2세트에서는 '기인' 김기인의 아트록스가 협곡을 지배하면서 SK텔레콤을 요리했다.

경기 후 최연성 감독은 "개막전을 이겼지만 아직 17경기가 남았다. 오늘만 기뻐하고 변함없이 달리겠다"고 간결하게 승리 소감을 말했다.

시즌을 앞두고 '메타'에 대한 연구를 거듭했던 최연성 감독은 이날 경기서 야스오 원딜에, 아트록스 탑 등 다양한 시도를 통해 SK텔레콤에 대한 우세를 지켜나갔다. '뉴 메타' 시대에 맞춰 10인 로스터의 장점이 대두되는 최근 상황에 대해 최 감독은 "장점과 단점이 있지만 단점을 죽이고 장점을 살려서 활용하고 있다 장점이 더 많은 시스템이라 생각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 scrapper@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6-13 19:59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