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초점] ‘PD수첩’ 질문에 침묵했던 김기덕의 뒤늦은 고소, 왜?

[Oh!쎈 초점] ‘PD수첩’ 질문에 침묵했던...
[OSEN=유지혜 기자] 성추문에 휩싸인 김기덕 감독이 이를 고발한 MBC ‘PD수첩’과 성추행을...


[OSEN=유지혜 기자] 성추문에 휩싸인 김기덕 감독이 이를 고발한 MBC ‘PD수첩’과 성추행을 증언한 여배우들을 고소한 가운데, 그의 뒤늦은 고소 배경에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기덕 감독은 12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홍종희 부장검사)의 고소인 조사에 출석했다. 앞서 김 감독은 지난 3월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이라는 제목으로 자신의 성추문을 방송한 'PD수첩' 제작진, 그리고 'PD수첩'에 출연해 자신에게 성폭행, 성추행 등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배우 A, B, C씨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소한 바 있다.

김 감독은 이날 검찰에 출석하며 “저는 그렇게 살지 않았다. 방송에 나온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감독은 ‘PD수첩’이 악의적인 허위 사실에 기반한 방송을 만들었으며, 해당 편 방영 이후 엄청난 피해를 입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MBC ‘PD수첩’ 측은 지난 3일, 김기덕 감독의 고소장 접수 사실을 인지한 후 “김기덕 감독에 대해 제기된 의혹에 대해 다양한 경로를 통해 구체적 사실관계를 확인했고, 취재 결과 피해사실을 주장하는 당사자들의 진술을 사실이라고 믿을 만한 정황이 상당하다는 결론에 도달해 방송한 바 있다”며 “취재 당시 자신에 대한 의혹에 대해 제작진의 충분한 반론기회 부여에도 별다른 반론을 하지 않았던 김기덕 감독이 'PD수첩' 제작진을 형사고소해 유감스럽다. 수사기관의 조사과정에서 진실이 드러나리라 기대한다”는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또한 ‘PD수첩’의 조성현 PD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을 통해 “대리인을 통해 반론권을 줬을 때 응하지 않았던 그가 이제 와서 고소하는 상황이 안타깝다”며 “미투 운동 이후 이윤택 관련 취재를 하다보니 여러 채널을 통해 김기덕 감독에 대한 제보가 많이 들어왔다. 피해자들을 만나면서 피해사실 유사성에 놀랐고, 진술의 구체성을 보고 심각하다고 느껴 취재를 하게 된 것”이라고 취재 배경을 설명하기도 했다.

조 PD는 당시 “이렇게 된 이상, 법적 다툼을 예상해 제작 과정에서 취득한 내용을 증거로 남기고 있다. 시작한 이상 철저히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MBC 측은 아직까지 맞고소 등의 방안은 고려하지 않고 있는 중. 제작진은 김 감독의 고소와 수사 과정을 좀 더 지켜볼 것으로 보인다.

뒤늦은 김 감독의 고소 대응은 분명 아쉬운 처사다. 진정 억울했다면, 그동안 항변할 기회가 충분했음에도 김 감독은 침묵을 유지했다. 그의 마음이 바뀐 이유가 무엇인지에도 눈길이 모아지는 바. “최소한의 예의가 없는 아주 무자비한 방송”이라고 ‘PD수첩’에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김 감독이 진작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과 이야기를 나눴다면 진작 상황이 정리되지 않았을까. 여러 가지로 아쉬운 반응이 아닐 수 없다. / yjh0304@osen.co.kr

[사진] OSEN DB, ‘PD수첩’ 방송 캡처.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6-12 18:59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