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美 대회 자유형 400m 결승 7위에 그쳐

박태환, 美 대회 자유형 400m 결승 7위에 그쳐
[OSEN=이인환 기자] 박태환(29, 인천시청)이 미국대회 자유형 400m 결승에서 7위에 그쳤다.


[OSEN=이인환 기자] 박태환(29, 인천시청)이 미국대회 자유형 400m 결승에서 7위에 그쳤다.

박태환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 조지 F. 헤인즈 국제수영센터에서 열린 2018 TYR 프로 수영 시리즈 대회 마지막 날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55초87로 7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1위는 3분50초53을 기록한 제인 그로스(미국).

앞서 열린 예선에서 3분52초51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한 박태환은 결승에서 기록이 뒤쳐졌다. 특히 400m는 박태환의 주 종목이기 때문에 아쉬움은 더욱 커진다.

박태환은 자유형 400m에서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 한국 수영 역사상 최초의 올림픽 금메달을 차지한 바 있다. 올해 4월 열린 국가대표 선발전 자유형 400m에서도 예선 3분54초93, 결승 3분46초50을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하지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모의고사 차원에서 참가한 대회 주 종목에서 부진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mcadoo@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6-11 14:46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