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초점] 김정주 NCX 대표 심경 고백, "넥슨, 자녀에게 경영권 승계 안해"

[Oh!쎈 초점] 김정주 NCX 대표 심경 고백,...
김정주 NXC 대표는 29일 입장문을 통해 "지난 2년여간 넥슨주식사건과 관련한 수사와 재판 판결을 지난 19일...


[OSEN=고용준 기자] 5000여 직원들을 이끌고 있는 기업의 수장으로써 분명 쉽지 않았을 심경 고백이다. 김정주 NXC 대표의 그간 고민을 알 수 있었다. 분명한 건 김정주 NCX 대표가 넥슨을 세웠을 당시의 마음을 잊지 않고 사회적 기업으로 더욱 거듭나겠다는 약속의 표현이었다.


김정주 NXC 대표는 29일 입장문을 통해 "지난 2년여간 넥슨주식사건과 관련한 수사와 재판 판결을 지난 19일 확정됐다고 전하면서 1심 법정에서 재판결과와 상관없이 사회에 진 빛을 조금이나마 되갚아 가는 삶을 살아가겠다는 약속을 지키고 싶다"라고 재산 일부를 사회에 환원해 적극적인 사회 사업 시작을 대해 밝혔다.

서울에 있는 어린이재활병원의 전국 주요 권역 설립에 대해서 말했다. 청년들의 벤처창업투자 지원 등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일들로 기부를 확대하겠다는 의사도 전했다. 김정주 NXC 대표는 1000억 원 이상이 비용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지만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하겠다라고 사회 사업을 강조했다.

아울러 자녀들에게 회사의 경영권 승계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전했다. 김정주 NXC대표는 "저의 아이들에게 회사의 경영권을 승계시키지 않겠다. 회사를 세웠을 때부터 한 번도 흔들림 없었던 생각이었습니다만, 공개적인 약속이 성실한 실행을 이끈다는 다짐으로 약속드린다. 국내외 5,000여 구성원들과 함께하는 기업의 대표로서 저는 더욱 큰 사회적 책무를 느끼게 됐다"며 "넥슨이 이 같은 기업으로 성장한 데에는 직원들의 열정과 투명하고 수평적인 문화가 큰 역할을 했다. 이런 문화가 유지되어야 회사가 계속 혁신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전문 경영인 체제 유지를 더욱 확고히 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 scrapper@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5-29 15:00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