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I] '커즈' 문우찬, "4강, RNG는 피하고 싶어"

[MSI] '커즈' 문우찬, "4강, RNG는...
[OSEN=고용준 기자] 킹존이 '2018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그룹 스테이지를 통과해 4강이 겨루는...


[OSEN=고용준 기자] 킹존이 '2018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그룹 스테이지를 통과해 4강이 겨루는 준결승전에 올라갔다. 킹존의 4강 진출의 히든 카드는 다름 아닌 식스맨 '커즈' 문우찬이었다. 문우찬은 평소 꾸준한 연습량이 뒷받침했다고 설명하면서 4강에서 피하고 싶은 상대로 RNG를 꼽았다.

킹존은 15일 오후 독일 베를린 유럽 LCS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8 LOL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그룹스테이지 5일차 프나틱과 경기서 '커즈' 문우찬과 '비디디' 곽보성이 합류전의 진수를 보이면서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킹존은 그룹스테이지 6승(3패)째를 올리면서 4강 진출을 확정했다.

경기 후 문우찬은 "처음에는 삐끗했지만 멘탈을 잘 잡아서 이길 수 있었다. 카밀 정글을 한 이유는 솔로 랭크에서 많이 하면서 자신있었다"면서 "식스맨으로 와서 연습을 많이 못했지만 꾸준히 연습하고 옆에서 계속 지켜봐왔다. 그리고 (한)왕호형하고 정글에 대해서 계속 이야기하고 있다"라고 자신이 맡은 소임을 수행하는데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4강서 피하고 싶은 상대를 묻자 문우찬은 "RNG한테는 역전 당한 기억이 있다. RNG 우지 선수가 잘하더라. 그래서 살짝 4강에서는 피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 scrapper@osen.co.kr

[사진] 라이엇게임즈 플리커.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5-15 19:10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