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이무송, 노사연 위해 역대급 이벤트 '한국판 라라랜드'[종합]

'동상이몽2' 이무송, 노사연 위해 역대급 이벤트...


[OSEN=이지영 기자] 이무송이 노사연을 위해 역대급 이벤트를 준비했다.

14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에서는 이무송과 노사연의 25주년 기념 여행이 담겼다. 두 사람은 보라카이에서 마지막 날을 보냈다. 이날 무송은 사연과 함께 배를 타며 노을 봤다. 사연은 무송의 다리를 베고 누웠고, 무송은 "당신이 언젠가 이 세상 행운을 다 가진 듯 환하게 웃었다. 그때 나도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날 무송은 사연을 위해 이벤트를 기획했다. 무송은 사연 몰래 바에 가서 매니저에게 이벤트를 준비 중이라고 도와달라고 했다. 잠시 후 사연과 무송이 바에 도착했고, 무송은 긴장한 티가 역력했다.

무송이 잠시 뒤 신호를 주자 바의 밴드는 'she'를 연주하기 시작했고, 무송이 무대에 올랐다. 사연은 놀라며 쳐다봤고, 무송은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간주가 나오자 손님들이 일어나 사연에게 장미꽃을 한송이씩 주기 시작했다.

이 역시 무송이 손님들 한명 한명에게 부탁했던 것. 마지막 꽃인 25번째 꽃은 무송이 사연에게 줬다. 이어 무송은 사연을 위해 자신과 사연의 이름을 새긴 발찌를 줘 이벤트의 정점을 이뤘다. 무송은 사연에게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를 본 김구라와 서장훈은 "수종이형이 도전 받겠다"고 말했고, 소이현은 "이벤트는 이렇게 하는 거"라며 남편에게 말했다.

이날 이무송이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했고, 두 사람은 함께 영상을 보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 bonbon@osen.co.kr

[사진] '동상이몽2' 캡처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5-15 00:32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