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매탄고 GK 박지민과 K리그 최초 준프로계약

수원, 매탄고 GK 박지민과 K리그 최초 준프로계약
[OSEN=이인환 기자] 수원 삼성 소속의 최초의 한국인 고교생 K리거가 탄생했다.


[OSEN=이인환 기자] 수원 삼성 소속의 최초의 한국인 고교생 K리거가 탄생했다.

수원 삼성은 17일 "수원 JS컵에 참가하는 U-19대표팀의 유일한 고등학생 골키퍼인 박지민(매탄고/만17세)
과 K리그 최초의 준프로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수원삼성의 U-15(매탄중)과 U-18(매탄고) 유스팀 출신인 박지민은 189cm 86kg의 우수한 신체조건과 뛰어난 운동능력으로 지난 2월 경남 합천에서 열린 제54회 춘계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전에서 팀을 우승으로 이끄는 등 초고교급 선수로 관심을 모아왔다.

수원의 코칭스태프는 박지민 선수의 성장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판단 하에 그 동안 프로팀의 R리그 경기와 대학팀과의 연습경기 등에 박지민 선수를 출전 시키며 기량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와중에 지난 3월 K리그 2차 이사회를 통해 준프로 계약 제도가 도입됨에 따라 구단에서는 박지민 선수와 준프로 계약을 추진하게 됐다. 마침내 대한민국 최초의 고등학생 K리거가 탄생할 수 있었다.

어려서부터 수원 고색초, 수원 매탄중, 수원 매탄고를 거치며 오로지 수원 레전드라는 꿈을 목표로 했던 박지민 선수는 이 때문에 골키퍼임에도 팀에서 수원의 대표적인 레전드 번호인 29번을 달아 왔다. 마침내 프로에서도 본인의 오랜 소원이었던 수원의 29번을 물려 받게 됐다.

박지민은 “축구를 시작한 이후 늘 소망했던 수원의 유니폼을 입게 되어 너무 기쁘다. 한편으로는 K리그 최초의 준프로 계약이라는 점에서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 저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좋은 기회를 준 구단에 무엇보다 감사하고 이 때문에 제가 더 잘해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입단 소감으르 밝혔다.

이어 "수원의 레전드가 되는 것이 꿈인데 그 첫 발을 내딛어서 감격스럽다. 고등학생의 패기를 갖고 많은 분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선수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덧붙였다.

현재 수원 JS컵 참가를 위해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19대표팀에 차출된 박지민은 22일까지 수원JS컵에 참가한 뒤 23일부터 수원에 합류하여 서정원 감독과 이운재 GK코치 등 수원삼성 프로 코칭스태프의 본격적인 지도를 받을 예정이다. /mcadoo@osen.co.kr

[사진] 수원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4-17 09:40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