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골-WC행 견인' 조소현, "이제부터 진짜 경쟁"

'멀티골-WC행 견인' 조소현, "이제부터 진짜 경쟁"


[OSEN=우충원 기자] "이제부터 진짜 경쟁이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 축구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요르단 암만 킹압둘라 2세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순위 결정전에서 5-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이날 필리핀을 상대로 전반 34분 장슬기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전반 추가시간 이민아의 추가골로 전반을 2-0으로 마무리했다. 계속 몰아친 한국은 후반 11분 임선주, 후반 20분과 39분 조소현의 멀티골에 힘입어 5-0로 대승을 거두며 아시안컵 최종 순위 5위로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출전에 성공했다.
멀티골을 터트린 조소현은 경기 후 "마지막 경기까자 모두가 한마음으로 최선을 다해줘 기뻤다. 동료들이 어시스트를 잘해준 덕분에 좋은 골을 만들 수 있었다. 필리핀, 베트남의 경기력이 많이 올라와서 너무 기뻤다. 앞으로도 아시아권에서 서로 좋은 경쟁을 할 수 있을 것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골이 터지지 않았던 전반 상황에 대해서는 "경기에 들어가기 전에 감독님께서 '힘든 경기가 될 수 있다' '골이 늦게 나올 수도 있다' '조금만 참고 기다리면 찬스가 온다'고 말씀해주셨다. 저희도 그 생각하면서 뛰었다. 말씀대로 찬스가 나왔다"고 말했다.

또 주장인 조소현은 "강한 상대들과 대등한 경기할 수 있어서 기뻤다. 그 상대를 통해서 발전할 수 있었고,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는 부분에서 우리팀 스스로 칭찬해주고 싶다"고 대답했다.

한편 조소현은 "일단은 대한민국 여자축구가 최초로 2연속 월드컵에 나가게 돼 정말 기쁘다. 내게는 다시 시작이다. 치열한 경쟁을 해야 할 것이다. 이 멤버가 내년 월드컵에 간다는 보장은 없다. 이번 경기를 뛰었어도 월드컵에 누가 나갈지는 아무도 모른다. 이제부터 다시 경쟁을 시작해야 한다. 잘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 10bird@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4-17 09:38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