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 2회 진출+센추리 클럽’ 지소연, 전설의 길 걷다

‘WC 2회 진출+센추리 클럽’ 지소연, 전설의...
[OSEN=이인환 기자] '지메시' 지소연(첼시레이디스)의 도전은 계속된다.


[OSEN=이인환 기자] '지메시' 지소연(첼시레이디스)의 도전은 계속된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 축구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요르단 암만 킹압둘라 2세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순위 결정전에서 5-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이날 필리핀을 상대로 전반 34분 장슬기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전반 추가시간 이민아의 추가골로 전반을 2-0으로 마무리했다. 계속 몰아친 한국은 후반 11분 임선주, 후반 20분과 39분 조소현의 멀티골에 힘입어 5-0로 대승을 거두며 아시안컵 최종 순위 5위로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출전에 성공했다.

앞서 B조에서 한국은 승점 5점(1승 2무)로 호주, 일본과 동률을 이뤘지만, 조 최하위 베트남을 제외한 세 팀 간 다득점에서 밀려 3위에 그쳤다. 아쉬움과 실망을 뒤로 하고 나선 필리핀전에서 대승을 거둔 윤덕여호는 최종 목표인 월드컵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지난 2015 캐나다 여자월드컵에 이어 2회 연속 진출에 성공하며 여자 축구 강국으로 가는 길을 열었다. 지난 2015 캐나다 여자 월드컵에서 한국은 여자 축구 사상 최초로 16강에 진출한 바 있다.

한국 여자 축구의 간판 스타 ‘지메시’ 지소연 역시 2회 연속 월드컵 무대에 나서게 됐다. 필리핀전에서 지소연은 직접 골을 기록하지는 않았으나, 이민아의 두 번째 골을 만들며 도음을 기록했다.

지소연은 지난 2006년 10월 만 15세8개월의 나이로 피스퀸컵 캐나다전을 통해 데뷔했다. 이후 2006 도하 아시안게임, 2008 베이징올림픽, 2010 U-20 월드컵, 2015 캐나다 월드컵 등 여자 대표팀의 중신 선수로 활약했다.

지소연은 통산 A매치에서 45골을 기록하며 차범근(58골), 황선홍(50골)에 이어 남녀 통산 3위에 올라 있다. 한국 여자 축구의 상징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소연은 지난 AFC 여자 아시안컵 B조 1차전 호주와 경기에서 출전하며 한국여자축구선수로서는 네 번째로 센추리 클럽에 가입하기도 했다.

센추리 클럽 달성 당시 지소연은 "호주전에서 개인적으로 의미있는 100경기를 무사히 마쳐서 기분이 좋다. 이제 최대한 빠른 시간에 월드컵 진출을 확정 지었으면 좋겠다"고 달성 소감을 밝혔다.

지소연의 희망과 달리 빠르게 결정하지는 못했지만, 한국은 순위결정전에서 결국 프랑스로 가는 티켓을 잡을 수 있다. 필리핀전에서 103번째 A매치에 나선 지소연은 인상적인 활약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제 한국 축구는 지소연을 중심으로 프랑스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서야 한다.

지소연은 클럽팀에서도 지난 잉글랜드 프로축구선수협회(PFA)가 선정하는 2017-2018시즌 올해의 여자선수상 후보로 이름을 올리며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그는 2014-2015시즌 아시아 선수 최초로 PFA 올해의 여자선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지소연은 클럽과 국대 가리지 않고 인상적인 활약을 보이며 전설로 가는 길을 걷고 있다. 과연 '전설' 지소연이 프랑스에서 어떠한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4-17 06:48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