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롤챔스] LCK 2연속 우승 킹존, 'SKT 왕조' 길 따라갈 수 있을까

[Oh!쎈 롤챔스] LCK 2연속 우승 킹존,...
[OSEN=고용준 기자] 바야흐로 킹존의 시대가 도래했다. 가늠할 수 없는 폭발력을 지닌 상체와 탄탄한 하체가 기막히게...


[OSEN=고용준 기자] 바야흐로 킹존의 시대가 도래했다. 가늠할 수 없는 폭발력을 지닌 상체와 탄탄한 하체가 기막히게 어우러지면서 SK텔레콤에 이어 두 번째로 롤챔스 2회 연속 우승의 대기록을 수립했다.

킹존은 지난 14일 아프리카와 2018 롤챔스 스프링 스플릿 결승전서 3-1로 승리하면서 LCK 두 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지난해 서머 스플릿에 이어 2시즌 연속 우승을 해내면서 정상의 자리를 지켜냈다.

이제까지 LCK 역사상 2연속 우승을 해낸 팀은 SK텔레콤이 유일했다. SK텔레콤은 2015 스프링, 2015 서머, 2016 스프링까지 3시즌 연속 LCK 우승을 달성했다. 아울러 2015년과 2016년에는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2년 연속 우승과, MSI에서도 2015년 준우승, 2016년 2017년 우승을 차지하면서 전 세계 LOL e스포츠 역사에서 왕조를 구축한 첫 주인공이 됐다.

왕조의 첫 걸음이라고 할 수 있는 LCK 연속 우승에 성공한 킹존 역시 이제는 '왕조'를 노릴 수 있는 위치가 됐다고 할 수 있다. 킹존은 과연 SK텔레콤의 길을 따라갈 수 있을까.


▲ 완벽한 상하 밸런스
킹존의 장점은 상체와 하체의 균형이 완벽하다는 점이다. 전 포지션이 리그 최고 수준이라는 점은 특히 주목해야 할 점이다. '칸' 김동하(KDA 5.9), '피넛' 한왕호(8.5), '비디디' 곽보성(KDA 7.6) 은 포지션별 KDA 1위를 차지했다.

'프릴라'로 설명되는 '프레이' 김종인과 '고릴라' 강범현의 봇 듀오도 믿음직스럽다. 프릴라라는 고참급 선수가 팀의 든든한 중심축이 되면서 혈기 넘치는 상체를 이끌어 주고 있다. 포지션별 캐리 능력에서 킹존은 단연 최고의 평가를 받아내고 있다. 정규시즌 상체 중심의 캐리 구도를 보였던 킹존은 지난 14일 결승에서는 봇에서 하드 캐리 구도를 만들면서 아프리카를 3-1로 제압했다. 그 중심에는 네 세트 연속 카이사로 승리한 세트서 MVP를 모두 차지한 '프레이' 김종인이 있었다.

개인 능력도 빼어나지만 팀 작전 수행능력도 발군이다. 평균 세트당 경기 시간도 가장 짧은 평균 36분 33초로 초반부터 시종일관 상대를 전투로 윽박지르고, 오브젝트를 힘으로 압도하면서 스노우볼을 빠르게 굴리는 것이 킹존의 스타일이다. 즉 어떤 상황에서든 점수를 뽑아내고 상대를 공략할 수 있는 팀이 킹존이다.

▲ 이제는 LOL에서도 명장...존재감 드러낸 강동훈 감독
킹존의 강점은 자유로운 팀 분위기다. 넘치는 에너지로 상대를 시작 전부터 압도할 수 있었다. 지난해에는 '프릴라'를 제외하면 리그 전체를 좌지우지 하는 슈퍼스타도 없었다. '피넛' 한왕호가 합류했지만 특정 포지션에 힘을 주는 스타일도 아니다.

철저하게 개인을 앞세우는 것 같지만 처한 상황에 따라 주역이 달라진다. 모두가 주인공이 될 수 있는 만큼 '팀'이라는 이름아래서 조직력과 응집력에서 최고의 성과를 낼 수 밖에 없다.

킹존의 이같은 조직력은 강동훈 감독의 존재에서 시작됐다고 할 수 있다. 스타크래프트2 감독 시절 명장 소리를 듣던 강동훈 감독은 LOL 시절에는 승강전을 제외하면 좀처럼 빛을 보지 못했다. 2012년 LG IM 시절을 제외하고 2015년 통합 리그 직전까지 자비로 팀을 운영하면서 산전수전을 다 겪었다.


2013년과 2014년에는 매 시즌 아마추어들을 선발해 지옥같은 오프라인 예선을 통과했던 그를 업계 관계자들은 절대로 낮게 보지 않았다. '스멥' 송경호, '쿠로' 이서행, '투신' 박종익 '프로즌' 김태일 등을 발굴하고 육성한 이가 강동훈 감독이다.

'칸' 김동하, '커즈' 문우찬도 강동훈 감독의 지도가 빛을 발한 케이스다. 김동하 영입을 위해 강동훈 감독은 1년 넘게 중국을 오가면서 영입을 했고, 무명에 가까웠던 그를 리그 최고의 탑 라이너로 자리매김하게 했다.

'고생끝에 낙이 온다'는 말처럼 선수들을 이끄는 방법을 터득한 강동훈 감독이 있는 한 킹존은 이제 우승후보 0순위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강동훈 감독은 "모든 팀들이 다 잘한다. 우리에게는 갈 길이 남아있다. 선수들과 최고의 목표를 추구해보겠다"며 내심 다가올 MSI와 올 가을 한국에서 열리는 롤드컵 무대에서도 정상 정복을 노리고 있다. 강동훈 감독이 이끄는 킹존의 행보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기대된다. / scrapper@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4-16 11:25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