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타니, 교통사고 사망에 애도 물결.."너무 일찍 진 꽃"[종합]

故타니, 교통사고 사망에 애도 물결.."너무 일찍...
[OSEN=선미경 기자] 가수 타니(본명 김진수)의 사망 소식에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OSEN=선미경 기자] 가수 타니(본명 김진수)의 사망 소식에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타니가 지난 14일 새벽 2시 30분께 승용차를 타고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구조물을 들이받고 차량이 전소되는 사고로 사망했다. 22세라는 어린 아이에 맞은 이른 죽음이었다. 특히 타니는 올 하반기 발표할 앨범 음악작업을 앞두고 가족을 만나러 갔던 상황이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소속사 에이치오엠컴퍼니 관계자는 15일 오후 OSEN에 "타니는 지난 1월 싱글을 발매한 뒤 휴식을 하고 있었다. 올해 하반기 앨범을 내려했었다. 음악작업을 앞두고 가족을 보러간다했는데 이 같은 비보를 듣게 됐다"라며, 동승자에 대해서는 "DNA 검사와 경찰 조사 등을 마친 후 장례절차가 진행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타니는 지난 2016년 12월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위한 추모곡 '불망(不忘)-얼웨이즈 리멤버(Always Remember)'으로 데뷔했다. 이어 지난 1월에는 이 시대 '취준생'들을 현실을 그린 두 번째 싱글 '내일-A Better Day' 발표하는 등 가수 행보를 착실하게 이어가고 있었다.

타니는 활발한 활동을 하지는 않았지만, 두 개의 싱글을 발표하면서 실력파 가수로 인정받았다. 특히 세월호 추모곡과 취준생들의 현실을 담은 곡들로 사회 문제들을 다뤘다는 점이 강한 인상을 남겼다. 특유의 차분한 목소리로 이 시대의 슬픔을 위로하는 가수로 꼽혔다. 2년도 활동하지 않은 신예의 안타까운 죽음이다.

사고 소식 이후 짧은 생을 마감한 타니에 대한 애도도 이어지고 있다. 타니의 사망 소식이 보도된 후 음악 팬들과 네티즌은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가는 길 아무 걱정없이 마음 편하길", "너무 이른 나이에 안타깝다"라며 명복을 빌고 있다.

뿐만 아니라 타니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네티즌 역시 "마음이 너무 아파서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다. 사랑한다", "거기서는 아프지 말고, 많이 보고싶다"라면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소속사 측은 교통사고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타니의 빈소를 마련할 예정이다. /seon@osen.co.kr

[사진] 타니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4-15 19:41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