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호투+한동민 3안타’ SK 3연전 싹쓸이… NC 9연패

‘김광현 호투+한동민 3안타’ SK 3연전...
[OSEN=인천, 김태우 기자] 선발의 호투를 앞세운 SK가 주말 3연전을 싹쓸이했다. NC는 팀 역사상 최다 연패...


[OSEN=인천, 김태우 기자] 선발의 호투를 앞세운 SK가 주말 3연전을 싹쓸이했다. NC는 팀 역사상 최다 연패 타이인 9연패에 빠졌다.

SK는 15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NC와의 경기에서 선발 김광현의 6⅔이닝 무실점 호투를 앞세워 3-2로 이기고 주말 3연전을 모두 잡았다. SK(12승6패)는 단독 2위를 지켰다. 반면 NC(8승11패)는 믿을 수 없는 9연패에 빠졌다.

SK 선발 김광현은 6⅔이닝 동안 6피안타 3볼넷을 기록했으나 삼진 5개를 잡아내는 등 위기관리능력을 보여준 끝에 무실점으로 버티고 시즌 3승째(1패)를 따냈다. 타석에서는 로맥이 3안타, 한동민이 3안타 1타점, 박승욱이 2안타 1타점을 기록하며 활약했다. 마무리 박정배는 12일 블론세이브의 여파에서 탈출하며 1점차 리드를 지켰다.

반면 NC는 선발 이재학이 6이닝 3실점으로 잘 던졌으나 타선이 터지지 않았다. NC는 이날 11개의 안타를 치고도 2득점에 그치는 등 타선 침체를 이어갔다.

SK가 비교적 경기 초반부터 희생번트 작전을 걸었고, 이 작전이 득점으로 이어지며 리드를 잡았다. 3회 무사 1루에서는 노수광의 희생번트 후 한동민의 적시타가 나왔다. 4회에는 로맥 최승준의 연속 안타로 만든 무사 1,2루에서 이재원의 희생번트가 나왔고 정의윤의 적시타, 박승욱의 스퀴즈 번트 때 1점씩을 보태 3-0으로 앞서 나갔다.

반면 NC는 좀처럼 득점 활로를 찾지 못하고 끌려갔다. 1회 1사 만루, 2회 무사 1루, 4회 1사 1루, 5회 무사 1루 기회를 모두 놓쳤다. 7회에도 무사 1루에서 모창민이 도루에 실패해 분위기가 끊겼다. SK는 선발 김광현이 7회 2사까지를 책임지고 내려갔고, 불펜을 동원해 싹쓸이에 도전했다.

하지만 연패 탈출이 급한 NC는 마지막까지 힘을 내 쫓아갔다. 8회 선두 김성욱이 중전안타를 치고 나갔고, 2사 후에는 박석민의 중전안타로 2사 1,3루를 만들었다. 여기서 폭투로 한 점을 쫓아간 NC는 대타 최준석의 우전 적시타로 1점을 더 추격해 1점차까지 따라붙었다. 다만 1점이 모자랐다. /skullboy@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4-15 17:17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