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득점 활약' SK 김선형, "분위기 우리에게로 왔다"

'14득점 활약' SK 김선형, "분위기...
[OSEN=잠실학생체, 이종서 기자] "이제 분위기가 역으로 온 것 같다." SK 김선형이 2연승 뒤...


[OSEN=잠실학생체, 이종서 기자] "이제 분위기가 역으로 온 것 같다." SK 김선형이 2연승 뒤 자신감을 보였다.

SK는 14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17~2018 정관장 KBL 챔피언결정전' 원주 DB와의 4차전 맞대결에서 87-85로 승리했다.

1,2차전을 내준 SK는 홈에서 열린 3,4차전을 내리 잡아내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두 경기를 모두 잡는다면 홈에서 우승도 노릴 수 있는 상황. 주장 김선형은 경기를 마친 뒤 "개인적으로 분위기가 역으로 온 것 같다. 자신있게 하자고 이야기했는데, 1,2쿼터부터 많은 자신감을 가지고 했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어서 "3쿼터에 분위기를 넘겨준 것은 되짚어야할 것 같다"고 아쉬움점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이날 SK는 초반부터 강하게 DB를 몰아붙였다. 김선형은 "1,2쿼터에는 수비가 잘 된 것 같다. 자연스럽게 속공이 나왔다. 3쿼터에서는 DB가 수비를 잘하고 우리가 공격이 아쉽다보니 속공을 많이 넘겨줬던 것 같다"고 분석했다.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만큼 홈에서의 우승도 노렸다. 김선형은 "분위기 반전을 해서 원정 한 경기만 잡으면 홈에서 우승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다음 경기가 분수령이 될 것 같다"라며 "이긴다면 우리 시리즈로 만들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bellstop@osen.co.kr

[사진] 잠실학생체=박재만 기자 pjmpp@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4-14 17:10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