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이 도로공사에 온다면?" 김종민 감독의 즐거운 상상

"김연경이 도로공사에 온다면?" 김종민 감독의...
[OSEN=이종서 기자] "아마 (김)연경이가 은퇴할까지 우승하지 않을까요?"


[OSEN=이종서 기자] "아마 (김)연경이가 은퇴할까지 우승하지 않을까요?"

올 시즌 도로공사의 통합 우승을 이끈 김종민 감독은 '2018 한국 태국 여자배구 올스타전 슈퍼매치' 사령탑으로 선임됐다.

약 3일 정도 선수들과 호흡을 맞춘 김종민 감독은 지난 8일 치른 경기를 마치고 초청선수로 함께 뛴 김연경(상하이)의 모습에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김연경은 그동안 가는 곳마다 우승을 이끈 '우승 청부사'다. 한국 흥국생명(2005~2006, 2006~2007, 2008~2009), 일본 JT마블러스(2010~2011), 터키 페네르바체(2014~2015, 2016~2017)의 우승을 이끌었고, 올해에는 지난해 6위였던 상하이의 정규시즌 성적은 1위로 올렸다. 비록 챔피언결정전에서 최종전 승부 끝에 우승을 잡지는 못했지만, '세계 최고'라는 수식어는 여전히 빛났다.

이번 올스타전에서 김연경은 1세트와 5세트 잠깐 코트에 나왔다. 3일까지 소속팀의 챔프전을 치르고 휴식없이 귀국을 한 만큼 체력적으로 부담이 될 수 있어 관리를 한 것. 김종민 감독은 "(김)연경이는 피곤할 것 같아서 많은 경기에 내보내지 않았다"라며 "그래도 팬들이 많이 왔는데 안보여줄 수는 없고 잠깐 내보냈다"고 설명했다.

이날 김연경은 4득점, 공격성공률 100%를 기록했다. 서브에서 미스가 나오기도 했지만, 김연경의 투입 후 팀의 무게감은 확실히 달라졌다.

그동안 김연경과 특별한 인연이 없던 김종민 감독도 김연경의 존재감에 박수를 보냈다. 김 감독은 "그동안 터키, 중국에서 하는 모습을 봤는데, 확실히 클래스가 다른 선수였다. 국내 선수들과 기량 차이도 많이 났다. 특히 배구 기본기 좋은 것 같다"고 칭찬했다. 이어서 "키도 나보다 큰 것 같고, 성격도 좋더라"라며 미소를 지었다.

김종민 감독에게 '김연경이 도로공사에 오면 어떨 것 같냐"라는 질문이 이어졌다. 김종민 감독은 "아마 김연경 선수가 있을 때까지는 우승하지 않을까 싶다"라며 주저없이 이야기했다.

김종민 감독의 칭찬 일색에 김연경도 화답했다. 김연경은 "사실 처음 봬서 어색하기도 했다. 비록 이벤트 경기지만, 이기려고 했으면 경기에 내보내셨을텐데 선수 보호 차원으로 휴식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또 도로공사가 첫 우승을 했는데, 그만큼 대단한 감독님이신 것 같다. 내년에도 좋은 성적을 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 bellstop@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4-09 09:34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