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 S토리] "우리가 바로 NCT!"..18명 완전체 입덕가이드

[Oh! S토리] "우리가 바로...
[OSEN=선미경 기자] "무한 확장!"


[OSEN=선미경 기자] "무한 확장!"

NCT가 돌아왔습니다. 더 커진 규모로, 더 강렬한 퍼포먼스로 2018년 가요계를 씹어 먹을 SM엔터테인먼트의 기대주, 유망주입니다.


NCT가 14일 오후 3시, 서울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드디어 18인 완전체를 공개했습니다. 그동안의 열정과 노력으로 완성해낸 첫 번째 정규앨범 'NCT 2018 엠파시(NCT 2018 EMPATHY)'를 소개하는 떨리는 자리였습니다.


긴장되는 마음으로 무대에 오른 18명의 NCT입니다. 초대형 프로젝트답게 최대 규모를 자랑합니다. 한명 한명 매력이 넘쳐요.


NCT는 이날 'NCT 2018 엠파시'에 수록된 다섯 곡의 무대를 공개했습니다. 미공개곡의 무대로 미리 볼 수 있었어요. 새 앨범 기대감 충만입니다.


청량하게 변신한 NCT 127의 '보스(BOSS)' 무대입니다. 새로운 매력을 어필하기에 충분했어요.


NCT 드림은 패기 넘치는 10대로 돌아왔습니다. 귀엽고 소년미 넘치던 이전의 모습을은 온데간데 없고 반항심 제대로 장착했습니다. 강렬하네요.


텐과 태용의 퍼포먼스는 두 사람만으로도 무대를 꽉 채웠습니다.


NCT 완전체의 무대도 처음 공개됐습니다. 18명 멤버들이 무대를 꽉 채웠는데요, 퍼포먼스가 장난 아닙니다. '블랙 온 블랙(Black on Black)' 아주 강렬합니다. 기대하세요.




NCT의 새 멤버들. 정우와 루카스, 쿤도 이날 새롭게 인사를 나눴습니다. 형들과 함께라 더 떨리고 긴장되는 데뷔 무대였어요.

미리 만나 본 NCT의 새로운 프로젝트 'NCT 2018'은 참으로 다채롭고, 또 매력적인 음악과 퍼포먼스들로 가득했습니다. 왜 무한 확장이 가능한 그룹인지 보여줍니다. 가요계의 새로운 '보스' 등극을 예고한 NCT의 비상을 지켜보는 재미가 쏠쏠할 것 같아요. /seon@osen.co.kr

[사진]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3-14 17:37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