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2018-2019 시즌부터 외국인 선수 1명 보유

WKBL, 2018-2019 시즌부터 외국인 선수...
[OSEN=이종서 기자]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차기 시즌 외국인선수의 출전 범위를 축소하기로 했다.


[OSEN=이종서 기자]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차기 시즌 외국인선수의 출전 범위를 축소하기로 했다.

WKBL은 14일 제21기 제5차 이사회를 열고 외국인선수 출전방식 변경을 의결했다. 이사회에서는 현행 외국인선수 2명 보유, 1명 출전 방식에서 2018-2019시즌부터 1명 보유, 1명 출전으로 변경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한 현재 시행중인 재계약 제도는 폐지하기로 하였다.

따라서 오는 2018-2019시즌부터 외국인선수는 전 쿼터에 1명만 출전할 수 있게 되었다. WKBL 관계자는 "외국인선수 비중을 줄이고 국내선수의 출전기회를 확대하자는 취지에 공감하고 변경안을 채택하기로 하였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 bellstop@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3-14 14:07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