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예쁜 '프리우스 C'가 2,490만 원, 토요타코리아 판매 개시 

이렇게 예쁜 '프리우스 C'가 2,490만 원,...
[OSEN=강희수 기자] 도심연비 19.4km/l, 컬러풀한 색상, 게다가 2,490만 원의 가격. 토요타 코리아가...


[OSEN=강희수 기자] 도심연비 19.4km/l, 컬러풀한 색상, 게다가 2,490만 원의 가격. 토요타 코리아가 우리나라 자동차 시장에 충격파를 던졌다.

토요타 코리아는 14일, 컴팩트 하이브리드 프리우스 C의 미디어 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를 선언했다. 이미 예약 판매를 시작했고, 소비자 인도는 4월 2일로 예정 돼 있다.

프리우스 C는 도심에서 강하다. 1.5리터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19.4km/l의 이상에 가까운 도심 연비를 만들어 낸다.

여기에 유니크하고 날렵한 외관 디자인과 이동이 자유로운 컴팩트한 차체, 민첩한 주행성능을 장점으로 포장했다. 개성을 중시하는 도시 남녀에 딱 어울리는 조건들이다.

젊고 세련된 감성의 12가지 외장 컬러는 프리우스C만의 생동감 있는 분위기를 연출하며 ‘에코 펀(ECO Fun)’을 콘셉트로 개발된 인테리어는 조작의 편리함과 여유로운 주행환경을 제공한다.

공간성 또한 프리우스 C의 빼놓을 수 없는 강점이다. 하이브리드 배터리를 뒷좌석 하단에 위치시켜 넉넉한 적재공간을 확보했으며 60:40 또는 전부 폴딩 시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에 맞게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총 9개의 SRS 에어백과 경사로 밀림 방지장치가 기본으로 장착 돼 안전한 주행을 돕는다.

세제혜택 또한 놓칠 수 없다. 하이브리드 차량을 구매했을 때 얻을 수 있는 최대 310만 원의 세금 감면에다가 이산화탄소 배출량 84g/km를 실현하며 정부 보조금 5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다. 최대 360만 원의 구매혜택을 누릴 수 있다.

구매 이후에도 도심 혼잡 통행료 감면, 공영 주차장 이용료 최대 80% 할인, 하이브리드 메인 배터리 10년 또는 20만km 무상 보증 등 스마트한 에코 카 라이프를 즐길 수 있다.


한국 토요타 자동차 타케무라 노부유키 사장은 “2011년에 첫 출시한 프리우스 C는 지난해까지 전세계적으로 150만대 이상의 누적 판매기록을 가진 토요타 하이브리드의 대표선수이다. 운전하기 쉽고 즐거운 매력으로 이제는 전 세계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사랑 받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앞으로 프리우스 C와 함께 생기발랄한 토요타 하이브리드의 이미지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가격은 부가세 포함 2,490만 원이다. /100c@osen.co.kr

[사진] 토요타 코리아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3-14 08:23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