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쎈 리포트] 손주인, 왼 무릎 MRI 촬영…오는 15일 재검 필요

[오!쎈 리포트] 손주인, 왼 무릎 MRI...
[OSEN=수원, 최익래 기자] 손주인(삼성)이 왼 무릎 충격으로 MRI 촬영했다. 구체적인 결과는 오는 15일 이후에나...


[OSEN=수원, 최익래 기자] 손주인(삼성)이 왼 무릎 충격으로 MRI 촬영했다. 구체적인 결과는 오는 15일 이후에나 나올 전망이다.

손주인은 13일 수원 kt위즈파크서 열린 kt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범경기 개막전에 9번타자 겸 2루수로 선발출장했다.

삼성이 1-0으로 앞선 3회말, kt 선두타자 정현의 타구가 2루수와 우익수 사이로 향했다. 애매한 위치. 손주인은 홈을 등지고 뛰어들었고, 이성곤 역시 달려왔다. 둘은 정면으로 충돌했다. 충돌 직후 이성곤이 3루 더그아웃에 손짓할 정도로 아찔한 순간이었다. 앰뷸런스가 그라운드에 들어왔고, 손주인은 스스로 걸어서 앰뷸런스에 탔다. 2루수로 강한울이 투입됐다.

손주인은 kt 지정병원인 성모척관병원으로 이동해 MRI 검진을 받았다. 결과는 '재검 필요'. 삼성 관계자는 "조금 더 예후를 지켜본 뒤 오는 15일 재검 예정이다"고 밝혔다.

삼성으로서는 시범경기 개막전부터 안 좋은 소식이 들려온 셈이다. /ing@osen.co.kr

[사진] 수원=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3-13 16:14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