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데뷔전' 강백호 "당차고 기죽지 않는 선수 될 것"

[인터뷰] '데뷔전' 강백호 "당차고 기죽지 않는...
[OSEN=수원, 최익래 기자] "당차고 기죽지 않는!"


[OSEN=수원, 최익래 기자] "당차고 기죽지 않는!"

강백호는 13일 수원 kt위즈파크서 열린 삼성과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범경기 개막전에 7번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출장했다. 강백호는 3타수 무안타 1볼넷으로 안타 만들기에 실패했지만 1타점을 올리며 나쁘지 않은 데뷔전을 치렀다. 강백호는 2회와 4회, 6회 범타로 물러났다. 하지만 8회 1사 2, 3루서 고의4구에 가까운 볼넷을 골라나갔다.

경기 후 강백호는 "처음으로 타석에 서 기분 좋았다. 대표팀 동료 양창섭과 프로에서 만나 기분 좋았다. 타석에서 여러 구질 경험해 좋았지만, 배트 아래에 맞아 공을 멀리 못 보낸 게 아쉽다. 앞으로 당차고 기죽지 않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ing@osen.co.kr

[사진] 수원=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3-13 16:10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