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원준, 발군의 안정감...KIA 3할타선 4이닝 1실점

장원준, 발군의 안정감...KIA 3할타선 4이닝...
[OSEN=광주, 이선호 기자] 두산 좌완 장원준이 발군의 안정감을 과시했다.


[OSEN=광주, 이선호 기자] 두산 좌완 장원준이 발군의 안정감을 과시했다.

장원준은 1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와의 2018 시범경기 개막전에 선발등판해 4이닝을 1피안타 1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KIA 선발 헥터 노에시와 맞대결을 벌였고, KIA 최정예 3할 타선을 상대로 무난한 투구를 했다.

1회말 김주찬, 김선빈, 버나디나를 모두 외야 뜬공으로 요리했다. 2회는 선두타자 최형우에게 우중간 2루타를 맞은 것이 아쉬운 대목. 나지완과 안치홍을 2루 땅볼로 유도했지만 선제 점수를 내주었다. 그러나 다음타자 이범호는 우익수 뜬공으로 잡았다.

3회도 2사후 김주찬을 볼넷으로 출루시켰지만 포수 양의지가 도루를 저지하며 이닝을 마쳤다. 예정된 투구수가 모자라자 4회까지 마운드에 오른 장원준은 김선빈과 버나디나를 범타로 요리하고 2루타를 맞은 최형우를 투수 앞 땅볼로 잡고 등판을 마쳤다.

투구수는 60개. 직구,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 볼넷없이 자신이 던지고 싶은 볼을 구석구석 넣었다. 스프링캠프에서 2경기 5이닝 3실점했지만, 이날은 정규리그 개막전을 염두에 둔 등판인지라 특유의 집중력과 안정감으로 KIA 타선을 눌렀다. /sunny@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3-13 14:05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