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쎈 현장] 김한수 감독 "우규민-백정현, 개막 합류 불투명"

[오!쎈 현장] 김한수 감독 "우규민-백정현,...
[OSEN=수원, 최익래 기자] 명가 재건을 노리는 삼성 마운드에 몇몇 이탈 전력이 생기고 있다. 시범경기에서는 백정현과...


[OSEN=수원, 최익래 기자] 명가 재건을 노리는 삼성 마운드에 몇몇 이탈 전력이 생기고 있다. 시범경기에서는 백정현과 장필준, 우규민의 모습을 보기 어려울 전망이다.

삼성은 13일 수원 kt위즈파크서 kt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개막전을 치른다. 이날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김한수 감독은 현재 이탈 자원에 대해 간단히 설명했다.

우선 선발 후보군 우규민. 삼성은 새 외인 듀오 팀 아델만-리살베르토 보니야를 축으로 윤성환까지 3선발이 건재하다. 우규민은 4선발 후보로 몸을 만들었다. 하지만 고질적인 허리 통증 탓에 오키나와 1군 캠프 합류에 실패했다. 우규민은 당초 대만 퓨처스 캠프에서 몸을 만든 뒤 일본 오키나와 캠프 중도 합류 예정이었다.

그러나 예후가 좋지 못했다. 우규민의 컨디션이 더디게 올라오며 1군 캠프 합류는 물거품됐다. 함께 대만에서 몸을 만들었던 백정현과 최충연이 1군 캠프 합류한 것과 대조적이다. 김한수 감독은 "허리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백정현 역시 비슷한 경우다. 김한수 감독은 "준비 중이다. 시범경기는 2군 시합을 뛰게 할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시범경기 좌완 불펜으로는 박근홍과 임현준을 테스트할 계획.

지난해 클로저 장필준 역시 마찬가지다. 김한수 감독은 "2월말부터 컨디션이 조금 떨어졌다. 2군에서 몸을 만드는 중이다. 개막에는 맞출 수 있다"고 밝혔다. 대졸 신인 최채흥 역시 2군에서 실전 경험을 쌓은 뒤 1군 합류 결정할 예정이다. 최채흥의 개막 엔트리 여부는 미정이다. /ing@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3-13 11:51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