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컷] ‘라스’ 양동근 “아역 당시 대인기피증 있었다”

[Oh!쎈 컷] ‘라스’ 양동근 “아역 당시...
[OSEN=유지혜 기자] 배우이자 래퍼 양동근이 ‘라디오스타’를 통해 아역 당시...


[OSEN=유지혜 기자] 배우이자 래퍼 양동근이 ‘라디오스타’를 통해 아역 당시 ‘대인기피증’이 생길 수밖에 없었던 다소 충격(?)적인 일화들을 들려준다. 이와 함께 그는 대인기피증을 이겨낸 발군의 토크 실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할 예정이다.
오늘(28일) 수요일 밤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한영롱)는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특집으로 합쳐서 97년, 평균 24년의 연기경력을 자랑하는 양동근-노희지-허정민-서신애 4명의 잘 자란 아역 계 스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아역배우의 애환과 연예계 산 증인(?)으로서의 놀라운 에피소드로 관심을 끌 예정이다.
시작부터 유쾌한 힙합 식 인사로 눈길을 끈 양동근. 그는 즉석에서 랩 인사를 시전하며 딱 들어맞는 힙학 식 제스처로 분위기를 제대로 띄웠다. 삼남매 다둥이 아빠가 된 양동근은 최근의 일상을 공개하면서 눈길을 끌었는데, 이날이 아역 특집인 만큼 당대 최고의 아역 스타로서의 애환을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양동근은 다른 출연자들의 이야기를 찬찬히 들으면서 자신의 얘기를 꺼냈는데, 아역 당시 ‘대인기피증’이 올 수밖에 없었던 여러 에피소드를 공개해 모두를 숨죽이게 했다. 그는 특별한 이유로 쌍절곤과 비비탄총을 가지고 다녔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하기도.
특히 양동근은 “20대 때 이루고 싶은 걸 다 이뤘다”면서 액션 영화와 앨범 등 빠른 성공으로 인해 목표가 없어졌다고 솔직하게 얘기했다. 이어 그는 “대화의 필요성을 못 느꼈다”면서 기자들 마저 회피하는, 인터뷰 하기 어려운 배우로 꼽혔던 당시 자신의 모습을 설명했다.
이어 양동근은 대인기피증의 극복 방법을 ‘군대’에서 배웠다고 고백했는데, 대인기피증을 극복하고 한층 빨라진 그의 ‘말 속도’에 스튜디오에는 웃음 폭탄이 터졌다는 후문.
과연 양동근이 대인기피증을 앓게 된 이유는 무엇이었을지, 이를 극복하고 모두를 놀라게 한 그의 남다른 토크 실력은 오늘(28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yjh0304@osen.co.kr

[사진] ‘라디오스타’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2-28 08:10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