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vs송종호"..'화유기' 이세영, 백의의 신녀 변신 '의식 포착'

"이승기vs송종호"..'화유기' 이세영, 백의의...
[OSEN=박진영 기자] “드디어 ‘흑룡’의 날이 도래한다?!


[OSEN=박진영 기자] “드디어 ‘흑룡’의 날이 도래한다?!

‘화유기’ 이세영이 서슬 퍼런 의식을 치르기 위해 나선, ‘백의의 신녀’로 변신한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박홍균/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제이에스픽쳐스)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모티브로 퇴폐적 악동요괴 손오공과 고상한 젠틀요괴 우마왕이 어두운 세상에서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절대낭만 퇴마극’. 이세영은 삼장의 피의 힘으로 환혼시가 된 엉뚱한 매력을 가진 진부자에 이어 천년 넘게 봉인돼있던 왕을 모시던 신녀인 아사녀로 고혹적인 매력까지 발산하며 안방극장의 환호하게 만들고 있다.

지난 18회에서는 왕이 되겠다는 강대성(송종호)의 야심을 위해 용을 부를 계획을 세우고 있던 아사녀(이세영)가 손오공(이승기)으로부터 자신이 부르게 될 것은 신물인 용이 아닌 흑룡인 거대한 악귀라는 것을 알게 되는 장면이 담겼다. 이에 아사녀는 “흑룡이라고? 그럴 리가 없어. 내가 부른 용은 찬란하게 황금빛으로 빛났어! 날 배신하긴 했지만, 그 용으로 왕이 된 자는, 권세를 누리고 태평성대를 이뤘어!”라며 흑룡의 존재에 대해 거부하며 놀라는 모습을 보였던 바 있다.

오는 3일 방송되는 19회분에서 이세영이 피가 묻은 장검을 앞에 두고 의식을 행하는 장면이 담길 예정이어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극중 짙은 화장과 붉은 입술이 대조되는 새하얀 털 코트를 입은 아사녀가 날카로운 장검에 두 손을 마주한 채 기를 모으는 듯 심각한 표정을 지어 보이고 있는 것. 아사녀는 칼을 응시하기도 하고 지그시 눈을 감아 보이며 신녀의 면모를 선보였다.

더욱이 아사녀는 큰 절벽 아래, 수많은 휘장이 둘러져있는 제단 위 준비된 신단에 꼿꼿이 선 채 위엄 있는 모습으로 기를 모으고, 주변을 휘어잡는 기를 발산하는 자태를 펼쳐냈다. 과연 아사녀가 부르게 될 ‘그것’은 흑룡일지, 그리고 손오공은 계획대로 흑룡을 없애고 삼장 진선미(오연서)와 자신에게 드리워진 ‘사령의 운명’을 이겨낼 수 있을지,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그런가하면 이세영은 이 장면 촬영을 앞두고 특유의 상큼한 미소를 지은 채 스태프들 하나하나에게 인사를 전하며 등장, 밝은 분위기를 이끌었던 터. 더욱이 이세영은 새하얀 의상과 붉은 입술의 의상과 메이크업으로 ‘백의의 신녀’로 변신한 아사녀의 모습을 고스란히 담아내며 현장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이세영은 촬영에 돌입하자, 신녀의 우아함과 동시에 악의 기운을 가졌지만 고혹적인 아사녀의 매력을 동시에 뿜어냈다. 뿐만 아니라 자신이 악귀가 되었다는 사실과 그로인해 악인인 강대성의 부름을 받게 됐다는 것에 대한 비참함과 의중을 알 수 없는 눈빛 연기를 펼쳐, 보는 이들의 마음을 휘어잡았다. /parkjy@osen.co.kr

[사진] tvN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2-28 08:11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

Live 실시간 속보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