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전북의 가시와 징크스 격파 키워드... #닥공 #이동국 #최강희

전북의 가시와 징크스 격파 키워드... #닥공...
[OSEN=전주, 이인환 기자] 전북의 대역전승을 이끈 키워드 세 개는 바로 #닥공 #이동국 #최강희 감독.


[OSEN=전주, 이인환 기자] 전북의 대역전승을 이끈 키워드 세 개는 바로 #닥공 #이동국 #최강희 감독.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전북 현대는 지난 1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일본의 가시와 레이솔과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1차전에서 먼저 두 골을 내줬으나 후반에만 내리 3골을 넣으며 3-2 역전승을 거뒀다.

전북은 이날 전까지 가시와를 상대로 역대 1무 5패, 6경기 연속 무승으로 부진하고 있다. K리그와 아시아 무대를 호령한 전북이지만 유독 가시와를 상대로는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다.

이날도 전반 흐름은 마찬가지였다. 전북은 가시와에게 너무나 손쉽게 2골이나 내주며 다시 한 번 ‘가시와 징크스’에 무너지나 싶었다. 골을 허용한 장면 뿐만 아니라 전반 내내 전북은 가시와의 플레이에 기가 죽은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후반 시작과 동시에 전북은 전혀 다른 팀이 됐다. 공격적으로 치고 나가며 상대를 몰아쳤다. 이용, 이동국 등 교체로 들어온 선수들이 맹활약하며 상대를 괴롭혔다. 결국 전북은 이동국의 멀티골을 포함해서 내리 세 골을 넣으며 환상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 닥공

경기 후 인터뷰에서 최강희 감독은 역전승의 비결은 공격적인 정신 무장이라고 설명했다. 전북하면 떠오르는 ‘닥공 정신’. 실제로 전북 선수들은 후반 공격적인 자세로 상대와 맞붙으며 앞서가기 시작했다.

최강희 감독은 “선수들에게 계속 정신 무장을 강조했다. 결국 대역전승도 정신력 덕이다. 전반 가시와 선수들에게 기싸움에게 밀리는 모습이 보였다. 결국 하프 타임 선수들에게 거친 세컨드 볼 다툼이나 몸싸움을 요구한 것이 적중했다”고 밝혔다.


# 이동국

무기력하던 전북의 공격은 후반 이동국 투입이후 살아났다. 전반 김신욱 원톱에서 김신욱과 이동국 투톱으로 변화하자 공격 전개가 다양해졌다. 전반 단순한 크로스 일변도였던 공격이 투톱 변화 이후 다채로워졌다.

이동국은 “역전하기 위해서는 골이 필요하기 때문에 선수들에게 공격적으로 나서라고 했다. 결국 한 골을 더 먹더라도 골을 넣어야 된다는 생각이로 임한 것이 주요했다”고 말했다.

이동국은 후반 40분 가시와 진영 페널티 박스 안 왼쪽에서 봅을 잡은 후 감각적인 감아 차기로 역전골을 터트렸다. 그는 “상대 수비진이 공격적으로 앞으로 밀고 나오는 모습을 보였다. 상대의 성향을 잘 포착해서 때렸다”고 밝혔다.

이동국의 노련함이 돋보이는 장면. 경기 후 이재성은 “(이)동국이 형은 내가 평가할 수 없는 선수다. 말 그대로 전설이다”며 혀를 내둘렀다.


# 최강희 감독

이날 전북은 전반과 후반 전혀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부진한 전반 이후 하프타임 최강희 감독의 꺼내든 전술 대처가 완벽하게 적중했다.

최강희 감독은 전반 부진하던 선수들을 하프 타임에 교체했다. 가시와의 ‘20번’ 라몬 로페스에게 어려움을 겪던 최철순 대신 이용을 투입했다. 뿐만 아니라 수비형 미드필더로 뛰던 신형민 대신 이동국을 투입하며 4-1-4-1에서 4-4-2으로 포메이션을 전환했다.

뿐만 아니라 최강희 감독은 선수들에게 ‘적극적으로 나서라. 상대와 기싸움에서 지지마라’며 상세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러한 최강희 감독의 전술적인 대응과 선수 관리가 성공하며 전북은 대역전승을 이룰 수 있었다.

이재성은 “최강희 감독님은 정말 대단하신 분이다. 지난 시즌 투톱 전술은 좋지 않았는데, 중요한 순간 선수들을 믿고 승부수로 꺼내셨다. 선수들을 믿기에 그런 결단을 하신다. 그런 믿음에 보답하고자 최선을 다해 역전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mcadoo@osen.co.kr

[사진] 전북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2-14 05:30
SPONSORED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