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옷이 툭' 민유라, '흥' 바탕으로 아리랑-한복 알리기 도전

'옷이 툭' 민유라, '흥' 바탕으로 아리랑-한복...
[OSEN=강릉, 우충원 기자] 후크가 떨어지며 아쉬운 결과를 얻었지만 흥을 바탕으로 아리랑 알리기에 나선다.


[OSEN=강릉, 우충원 기자] 후크가 떨어지며 아쉬운 결과를 얻었지만 흥을 바탕으로 아리랑 알리기에 나선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23) 조는 11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피겨 단체전 아이스댄스 쇼트댄스에서 기술점수(TES) 24.88점, 예술점수(PCS) 27.09점을 합쳐 총점 51.97점을 받았다.

기대에 미치지 못한 성적이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인 쇼트댄스 최고점인 61.97점엔 미치지 못했다. 10개국 중 9위로 단체전 포인트 2점을 획득하는 데 그쳤다.

민유라-겜린은 쇼트댄스 곡인 '삼바, 룸바, 삼바'(Samba, Rhumba, Samba)의 선율에 몸을 맡겼다. 그러나 경기 시작 5초 만에 민유라 의상의 후크가 풀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자칫 노출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 민유라는 연기 내내 의상이 내려오지 않게 신경을 쓰느라 제대로 된 연기를 펼치지 못했다.

민유라는 "연습이나 경기 다 합쳐서 이런 일이 없었다.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올림픽에서 이런 실수가 나와서 너무 아쉽다. 연기 시작부터 의상이 풀렸는데 음악이 틀어져서 어떻게 할 수 없었다. 팬들 응원 덕에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팬들에게 감사의 말을 건넸다.

민유라는 이어 "후크가 고장난 상황이 무서웠다. 옷이 다 내려올 수 있어서 제대로 연기하지 못했다. 허리를 피거나 하는 동작에서 어려움이 있었다. 겜린이 상황을 빨리 알아채서 괜찮다고 경기 내내 위로하며 도와줬다. 팬들 덕분에 포기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민유라-겜린은 불의의 사고에도 기죽지 않고 '흥'이 넘치는 연기를 펼쳤다. 민유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흥이라는 말을 알고 있다. 연습 할때 겜린이랑 나랑 경기장에서 제일 시끄럽다. 우리는 좋아서 타는 스케이트라 항상 너무 즐겁다"고 답했다.


두 선수의 개인전 쇼트 댄스 경기는 19일 오전 10시 열린다. 민유라와 겜린의 목표는 20위 이내에 포함되는 것이 목표. 아리랑과 한복 유니폼을 세계에 알리겠다고 다짐하고 있다. / 10bird@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2-12 07:45
SPONSORED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