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4관왕’ 노렸던 전준범, 3점슛 예선 1위로 통과

‘4관왕’ 노렸던 전준범, 3점슛 예선 1위로 통과


[OSEN=잠실학생, 서정환 기자] ‘KBL 최고의 3점슈터는 나야 나’

‘2017-2018시즌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 전야제 행사가 1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개최됐다. 올스타전의 필수코스인 3점슛 대회 예선이 열렸다. 각 구단을 대표해서 최진수(오리온), 송창용(KCC), 김기윤(kt), 김시래(LG), 차바위(전자랜드), 테리코 화이트(SK), 전준범(현대모비스), 큐제이 피터슨(KGC인삼공사), 김동욱(삼성), 두경민(DB), 김주성(DB) 총 11명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화제의 선수는 전준범이었다. 그는 대학OB 3대3 농구, 3점슛 대회, 올스타전을 비롯해 덩크슛 대회까지 모든 이벤트에 참가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특히 국가대표 주전슈터로서 3점슛왕은 가장 가지고 싶은 타이틀이었다.

3점슛 예선에서 최진수(12점), 송창용(14점), 김기윤(16점), 김시래(10점), 차바위(12점), 테리코 화이트(15점) 등 경쟁자들이 비교적 낮은 점수를 받았다. 전준범은 “KBL 최고 슈터가 누구냐?”는 질문에 “저요!”라고 자신감 있게 대답했다.

전준범의 실력은 진짜였다. 공 20개를 던질 때까지 이미 19점으로 최다득점을 올린 전준범이었다. 그는 남은 시간에 관중호응을 유도하는 여유를 부리다가 버저비터로 2점짜리 머니볼을 던져서 넣었다. 허세를 부릴만한 슈팅실력이었다. 결국 마지막 2점은 노골처리됐다.

큐제이 피터슨(11점), 김동욱(11점), 두경민(12점), 김주성(7점) 등이 부진했다. 결국 결선에 오른 네 명은 전준범, 김기윤, 화이트, 송창용으로 확정됐다. 전준범은 예선을 1위로 통과하며 3점슛왕을 노린다. 하지만 3대3 농구에서는 연세대가 4강에서 탈락했다. 전준범은 올스타 MVP와 덩크슛왕, 3점슛왕까지 3관왕을 노린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KBL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1-13 16:17
SPONSORED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