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노리고 후배 금지약물 먹인 日 카누선수, 평소에도 괴롭혔다

올림픽 노리고 후배 금지약물 먹인 日 카누선수,...
[OSEN=이인환 기자] 최악의 스포츠맨십. 일본 카누계에서 생긴 사건이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OSEN=이인환 기자] 최악의 스포츠맨십. 일본 카누계에서 생긴 사건이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일본 '마이니치'는 "2020년 도쿄 올림픽 출전을 위해서 카누 선수인 스즈키 야스히로(32)는 라이벌이자 후배인 고마쓰 쇼지(25)에게 금지 약물을 먹였을 뿐만 아니라 사적인 괴롭힘까지 반복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동메달리스트인 스즈키는 지난 해 9월 일본 이시카와현에서 열린 카누 스프린터 일본선수권대회 때 고마쓰의 음료수에 금지 약물인 근육 증강제를 몰래 집어넣었다.

당시 대회에서 고마쓰가 1위를 차지했지만, 이후 도핑 테스트에서 금지 약물이 검출됐다. 고마쓰가 자신의 무고를 주장하자, 일본 카누 연맹과 일본 반도핑기구(JADA)과 사건을 둘러싼 관계자 조사에 들어갔다.

이후 스즈키가 자신의 범행을 시인하면서 일본 카누계가 발칵 뒤집혔다. 그는 고마쓰를 제쳐야지만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다는 생각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니치'는 "스즈키는 약물을 집어 넣기 전에도 올림픽 출전을 위해 상대 선수를 괴롭혔다. 그는 고마쓰의 여권이나 현금을 숨기고, 비방 편지를 보내며 상대를 괴롭혔다"고 보도했다.

스즈키는 6월 대표 합숙 중에 고마쓰의 여권과 지갑에서 현금을 숨겨 고마쓰를 정신적으로 괴롭혔다. 여권이 사라진 고마쓰는 재발급 문제때문에 8월 세계 선수권 대회 준비에도 큰 어려움을 겪었다고 알려졌다. 스즈키는 평소에도 경기 용품을 훔쳐 고마쓰를 방해했다.

저열한 괴롭힘은 계속 이어졌다. 마이니치는 "스즈키는 지난 해 9월과 10월 고마쓰의 소속사에게 익명의 편지를 보냈다. '카누 스프린티 관계자'라는 익명으로 보낸 편지는 주로 고마쓰의 사생활을 비방하는 내용이었다"고 전했다.

지난 9일 일본카누연맹은 스즈키의 8년간 자격정지하고, 제명 처분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사건 재발을 막기 위해서 중요 경기 때 선수들의 음료수를 보관하는 전담 부서도 마련하기로 했다. 스즈키의 추가적인 범행이 밝혀지면서 일본 내 선수들 사이에서도 자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마이니치는 "카누연맹은 이번 사건에 대한 더욱 철저한 조사를 약속했다. 처벌뿐만 아니라 선수 교육이나 선수들 사이의 문화 개선도 도모할 방침이다"고 설명했다. /mcadoo@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1-13 09:57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