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채태인, 롯데행 확정…좌완 박성민과 트레이드

FA 채태인, 롯데행 확정…좌완 박성민과 트레이드
[OSEN=조형래 기자] 프리에이전트(FA) 채태인이 사인 앤 트레이드 형식으로 롯데 유니폼을 입는다. 채태인의...


[OSEN=조형래 기자] 프리에이전트(FA) 채태인이 사인 앤 트레이드 형식으로 롯데 유니폼을 입는다. 채태인의 반대급부로 팀을 옮긴 선수는 좌완 유망주 박성민(20)이다.

롯데자이언츠는 1월 12일 넥센히어로즈 채태인 (36세, 내야수) 선수를 영입하고 박성민(20세, 투수) 선수를 내어주는 1:1 트레이드를 실시했다. 채태인은 넥센과 1+1년, 계약금 2억, 연봉 2억, 옵션 매년 2억 등 총액 10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고 트레이드 됐다.

롯데자이언츠는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장타력과 뛰어난 1루 수비능력을 갖춘 좌타자 채태인 선수를 영입함으로써 팀 타선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되었다.

채태인은 2007년 해외진출 선수 특별지명으로 삼성 입단 후 KBO 11시즌 통산 타율 0.301 965안타 100홈런을 기록하고 특히 최근 4년 동안 꾸준히 1루수와 지명타자로 100경기 이상 출전하며 뛰어난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넥센 유니폼을 입게 된 박성민 선수는 울산공고를 졸업하고 2017 신인드래프트 2차 4라운드(전체 33순위)에서 롯데자이언츠에 지명된 좌완 유망주로, 지난 시즌 퓨처스리그에서 7경기에 등판하여 1승 4패 평균자책점 9.11을 기록했다. /jhrae@osen.co.kr

[사진] 채태인-박성민. OSEN DB-롯데 홈페이지 캡처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1-12 13:00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