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두데' 윤하 "손흥민과 파파라치 찍혀, 포옹해도 남매같다고 보더라"

'두데' 윤하 "손흥민과 파파라치 찍혀, 포옹해도...
[OSEN=김은애 기자] 윤하가 5년 5개월만에 컴백한 소감을 밝혔다.


[OSEN=김은애 기자] 윤하가 5년 5개월만에 컴백한 소감을 밝혔다.

윤하는 11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서 "오랜만에 컴백했다. 중간중간 OST를 발매하긴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윤하는 "정규앨범을 3년 정도 준비했다. 이번 5집 앨범은 'Rescue'다. 내가 이 앨범을 듣고 구조가 됐으니 듣는 분들도 구조가 됐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윤하는 "앨범을 액자처럼 쓸 수 있다. 이걸 특허를 내려고 준비 중이다. 내 이름으로 하는 것은 아니고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이름으로 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또 윤하는 축구선수 손흥민과의 친분도 드러냈다. 윤하는 "손흥민이 SNS라이브 방송에 들어와 응원해줬다. 파파라치 사진을 찍힌 적이 있는데 열애설이 안났다. 포옹을 하고 있어도 남매같이 보더라. 진짜 아무 사이 아니라 친한 사이긴 하다"고 전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두시의 데이트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1-11 15:22
SPONSORED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