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화보] 이주연 "애프터스쿨 멤버들과 여전히 돈독..독설도 아낌없이"

[화보] 이주연 "애프터스쿨 멤버들과 여전히...



[OSEN=선미경 기자]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연기자 이주연의 메이크업 화보가 공개됐다.

이주연은 12월 7일 발간된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 화보에서 글리터와 펄을 활용한 메이크업을 연출했다. 요즘 SNS 상에서 유행 중인 키라키라 앱을 사용한 듯 반짝이고 화려하지만, 현실에서도 응용할 수 있는 심플하고 세련된 메이크업을 완성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티 없이 맑고 깨끗한 얼굴에 골드 펄을 얹어 은하수처럼 신비로운 눈매를 만들었다. 또 하나는 붉은 입술에 반짝이는 별 글리터를 얹어 도발적이고 대담하게 표현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주연은 일일드라마 ‘별별 며느리’ 종영 이후 근황에 대해 “8개월 정도를 그 역할로 살다보니 진짜 그 인물이 된 것 같더라. 주변에서도 다 저를 금별이라고 불렀다. 친구들은 심지어 휴대폰에도 제 이름을 ‘황금별’이라고 저장했다. 얼마 전에는 애프터스쿨 정아 언니 결혼 때문에 멤버들과 모여 사진을 찍었다. 옷매무새 살펴주시는 나이 지긋하신 이모님이 다른 애들은 못 알아보시고, 저한테만 ‘아이구, 며느리, 아이구, 금별이’ 이러면서 되게 잘 챙겨주셨다”고 말했다.

이주연은 “애프터스쿨 멤버들과는 응원도 독설도 아낌없이 한다. 정아 언니는 예전에 저한테 ‘너 연기 정말 못한다. 이렇게 할 거면 하지 마라’이랬는데 이번 드라마를 보고는 ‘주연아, 정말 많이 늘었다. 이제는 연기자 같다’고 이야기해줬다. 나나는 현장에 커피차까지 보내줬다. 나나가 이번에 찍은 영화 ‘꾼’도 봤는데 아직 바빠서 피드백을 못해줬다. 술 취한 연기가 자칫 잘못하면 오글거릴 수도 있는데 나나는 참 잘했다”라고 밝혔다. /seon@osen.co.kr

[사진]하이컷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12-08 08:06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