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1987' 메인 예고편 공개..그들의 선택이 세상을 바꿨다

'1987' 메인 예고편 공개..그들의 선택이...
[OSEN=지민경 기자] 김윤석-하정우-유해진-김태리-박희순-이희준 등 연기력과 개성을 겸비한 배우들의 출연과 '지구를...


[OSEN=지민경 기자] 김윤석-하정우-유해진-김태리-박희순-이희준 등 연기력과 개성을 겸비한 배우들의 출연과 '지구를 지켜라!''화이 : 괴물을 삼킨 아이'의 장준환 감독의 신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1987'이 각자의 자리에서 격동의 시간을 살았던 사람들의 모습이 담긴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 '1987'이 묵직한 울림과 감동을 담아낸 메인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공개된 예고편은 여느 때와 다름 없는 평범한 일상 속, 교정을 거닐고 있던 87학번 신입생 ‘연희’(김태리)가 친구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평화로운 모습에서 시작한다. 하지만 급작스럽게 거리에서 만난 시위대에 휘말리며 혼란에 빠지게 되고, 이어 1987년 1월, 박종철 고문치사사건으로 각자의 자리에서 신념을 건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긴박한 모습이 릴레이하듯 이어지면서 그해의 이야기가 드라마틱하게 펼쳐진다.

한 대학생의 죽음을 두고 팽팽하게 대립하며 극의 긴장감을 불러 일으키는 대공수사처 ‘박처장’(김윤석)과 서울지검 ‘최검사’(하정우). 특히 ‘최검사’는 아버지가 시신을 보지도 않고 화장에 동의했다는 상식 밖의 사실에 분노하며 “정황상 고문치사가 확실해요”라는 확신에 찬 말로 진상 규명의 첫 단추를 끼운다.

이를 시작으로 숨죽였던 사람들은 각자의 자리에서 용기있는 선택을 하기 시작한다. 사건의 진실을 담은 비밀 서신을 전달하는 교도관 ‘한병용’(유해진), 87학번 신입생 ‘연희’(김태리), 사건 축소기도에 동원되는 대공형사 ‘조반장’(박희순),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끝까지 매달리는 사회부 ‘윤기자’(이희준)까지. 그들의 선택이 아니었다면 불가능했을 1987년의 시간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서로 부딪히고 맞물리며 격동의 시간을 만들어낸 사람들의 모습은 배우들의 실감나는 연기를 통해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묵직한 울림을 선사한다.

'1987'의 메인 예고편은 공개와 함께 네티즌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김윤석, 하정우를 비롯, 그때 그들을 실감나게 살려낸 명배우들의 연기력과 시너지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장준환 감독의 탄탄한 연출력과 김윤석-하정우-유해진-김태리-박희순-이희준 등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의 강렬한 연기 시너지가 더해져, 강렬한 드라마와 묵직한 울림을 선사할 '1987'은 12월 27일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mk3244@osen.co.kr

[사진] CJ엔터테인먼트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12-08 08:06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