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트리플크라운' 가스파리니 "승리는 늘 기분 좋다"

'트리플크라운' 가스파리니 "승리는 늘 기분 좋다"
[OSEN=수원, 최익래 기자] 역시 미챠 가스파리니였다.


[OSEN=수원, 최익래 기자] 역시 미챠 가스파리니였다.

대한항공은 7일 수원 실내체육관서 열린 한국전력과 '2017-2018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맞대결을 세트 스코어 3-1(23-25, 25-19, 25-21, 25-21)로 승리했다. 승리의 주역은 단연 '주포' 미챠 가스파리니. 가스파리니는 36득점으로 펄펄 날며 올 시즌 세 번째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했다. 시즌 세 번째이자 개인 통산 열 번째 트리플크라운이다.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가스파리니는 "승리할 때마다 너무 좋다. 소중한 승점 3을 챙길 수 있었다. 이는 치고나갈 동력이 된다. 이길 때마다 기분 좋다"고 밝혔다.

트리플크라운에 대해서는 "가끔 계산하다 놓치는 경우도 있다. '오늘 트리플크라운을 해야지'라고 의식하면 몸에 힘도 들어가서 범실이 많아진다. 되도록 그 자체를 의식하지 않으려 한다"고 밝혔다.

가스파리니의 연관 검색어는 트리플크라운이다. 벌써 열 번째. 그는 "상을 받는 건 좋지만, 리베로나 세터처럼 다른 포지션 선수들은 그 혜택을 못 받는다. 그런 포지션을 위한 상도 만들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상금을 그들과 나누면 되지 않냐'는 질문에는 "생각은 하는데 실천하진 않고 있다"고 미소지었다.

V-리그 남자부는 여전히 혼돈 상태다. 지난 시즌 준우승팀 대한항공이 3위에 머물고 있다. 물론 아직 경기력이 올라오지 않기도 했지만, 다른 팀들도 경기력이 좋아졌다. 가스파리니는 "우리는 천천히 올라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문제가 있는 건 아니다. 다른 팀들은 지금 많이 올라와있다. 그 속도에 못 미치는 것 뿐이다. 그 속도가 조금 더딜 뿐이다. 앞으로 더 좋아질 것이다"고 강조했다. /ing@osen.co.kr

[사진] 수원=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12-07 21:48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