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신태용호, 11월 평가전으로 주전 경쟁 가속화

신태용호, 11월 평가전으로 주전 경쟁 가속화
[OSEN=이인환 기자] 신태용호가 11월 평가전서 다양한 선수들을 실험하며 좋은 성과를 얻었다.


[OSEN=이인환 기자] 신태용호가 11월 평가전서 다양한 선수들을 실험하며 좋은 성과를 얻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FIFA 랭킹 62위) 대표팀은 지난 14일 밤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서 열린 세르비아(FIFA 랭킹 38위)와 A매치 평가전서 1-1로 비겼다. 한국은 후반 14분 세르비아에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구자철이 페널티킥을 얻어낸 뒤 직접 차 넣어 무승부를 거뒀다.

계속 추락을 거듭하던 한국 축구는 11월 평가전 2경기로 반전 계기를 마련했다. 완벽하지는 않았지만 콜롬비아와 세르비아 상대로 안정적인 경기력으로 선전했다. 다른 스타일의 두 팀을 상대로 다양한 전술을 실험했다. 신태용 감독은 콜롬비아와 세르비아전 플랜 A부터 플랜 B 등 다양한 전술을 실험했다.

신태용 감독은 이번 평가전 2경기서 다양한 선수들을 기용했다. 새롭게 기용된 선수들 뿐만 아니라 기존 선수들도 달라진 모습으로 좋은 활약을 보였다.

가장 먼저 콜롬비아전서 측면 수비수인 고요한을 중앙 미드필더로 기성용의 파트너로 기용했다. 이 선택은 적중했다. 기성용의 파트너로 고요한은 콜롬비아의 에이스 하메스 로드리게스를 전담 마크하며 맹활약했다. 대표팀 중원에 분명 새로운 옵션이 생겼다.

세르비아전에서 신태용 감독은 상대 장신 미드필더에 맞서기 위해 체격 조건이 좋은 정우영을 선발로 내세웠다. 정우영 역시 상대 신체 조건이 밀리지 않고 맞붙으면서 기성용을 지원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이명주 - 주세종도 그라운드에서 모습을 나타냈다.

좌측면 수비수도 좋은 활약을 보인 선수가 연달아 나왔다. 콜롬비아전 선발로 나선 김진수는 안정적으로 로드리게스를 막아내며 좋은 활약을 펼쳤다. 공격에서도 적극 가담하며 날카로운 크로스와 슈팅으로 상대 골문을 노렸다.

세르비아전 선발로 나선 김민우도 만만치 않았다. 김민우는 세르비아 선수들에게 밀리지 않은 스피드로 적극적으로 측면 공격에 나섰다. 두 선수 모두 좋은 활약을 보여주며 신태용 감독은 즐거운 고민에 빠지게 할 것으로 보인다.


콜롬비아전 한국은 최근 대표팀 주전으로 나서던 김승규가 선발로 나섰다. 김승규는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훈련 도중 발목을 접질러 세르비아전에 나서지는 못했다. 결국 그동안 대표팀에 이름을 올렸지만 단 한번도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던 조현우가 A매치 데뷔전을 펼쳤다.

A매치 데뷔전서 조현우는 실점을 하긴 했으나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날카로운 반응 속도와 선방 능력으로 세르비아의 맹공을 막아냈다. 가끔 골킥 장면서 실수가 나왔으나 치명적이지는 않았다. 신태용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서 "조현우는 최종예선부터 훈련서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실험할 만한 시간이 없었다. 워낙 좋은 선수기 때문에 꼭 실험하고 싶었다. 좋은 선수라는걸 데뷔전서 증명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11월 평가전서 한국은 승패도 승패지만 살아난 경기력과 다양한 옵션의 발견을 해냈다. 옵션들간의 주전 경쟁은 대표팀에 큰 동기 부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경기 후 신태용 감독은 월드컵까지 최대한 조직력을 끌어올려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약속했다. /mcadoo@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11-15 06:10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