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신태용, 1승 1무 보다 중요한 2가지 약속 '달성'

신태용, 1승 1무 보다 중요한 2가지 약속 '달성'
[OSEN=울산, 우충원 기자] 약속을 지켰다. 자신이 선언한 약속을 지키며 대표팀 발전을 위한 준비를 본격적으로 펼치게...



[OSEN=울산, 우충원 기자] 약속을 지켰다. 자신이 선언한 약속을 지키며 대표팀 발전을 위한 준비를 본격적으로 펼치게 됐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FIFA 랭킹 62위) 대표팀은 14일 밤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서 열린 세르비아(FIFA 랭킹 38위)와 A매치 평가전서 1-1로 비겼다. 한국은 후반 14분 세르비아에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구자철이 페널티킥을 얻어낸 뒤 만회골을 넣어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 10일 콜롬비아와의 평가전에서 2-1로 승리를 거둔 축구 대표팀은 2경기서 1승 1무를 기록, 잠시나마 경기력 논란에서 벗어나게 됐다.

신태용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 주먹을 불끈 쥐었다. 자신이 약속한 것을 선수들이 일궈냈기 때문이다. 신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힘에서 밀렸지만 한발씩 더 뛰는 근성을 보여줬다. 감독이 원하는 대로 잘해줬다"고 말했다.

이번 2연전을 앞두고 신태용 감독은 2가지 약속을 했다. '순한 축구'를 버리고 '거친 축구'를 펼치겠다는 것과 '최정예 멤버'로 선전을 펼치겠다는 말이었다.

러시아-모로코와 유럽 2연전에서 해외파 선수들만 소집해 정상적인 선수구성을 펼치지 못한 신태용 감독은 최정예 멤버를 구성했다. 국내 K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을 합류 시켰다. 그 결과 수비진의 안정을 꾀할 수 있었다. 특히 자신있게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던 변형 스리백 대신 플랫 4 수비를 펼치며 2경기서 2실점에 그쳤다.

플랫 4를 기반으로 한 4-4-2 전술은 체력적인 부담이 크다. 두줄 수비라고 불리는 플랫 4는 자신에게 주어진 공간만 지키면 된다. 그 약속을 완벽하게 지킨 것은 콜롬비아와 경기. 상대에게 좀처럼 전진 패스를 허용하지 않으면서 안정적인 수비를 일궈냈다.

물론 보완해야 할 점도 있다. 선수들의 실수가 나오면서 실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최정예 멤버를 구성하기 위해 소폭 변화를 하면서 결과를 만들어 냈다. 단순히 승리와 무승부로 경기를 마친 것이 아니라 2경기서 선수들의 능력을 점검하며 최정예 멤버 구성을 위한 시발점을 만든 것이 가장 큰 성과다.

신태용 감독은 수비진에 대해 "주전 수비가 있다고 말할 수는 없다. 컨디션에 따라 바뀔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수비 조직 훈련을 할 시간은 많다. 큰 틀에서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많이 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토니 그란데 코치의 조언을 통해 선언한 '거친 축구'도 성공적으로 펼쳤다. 이번 2연전을 통해 대표팀에 합류한 토니 그란데 코치는 대표팀 경기를 지켜본 후 "선수들이 얌전하게 축구를 펼친다"고 말했다. 강한 압박 등 승부욕을 보이지 못한다는 지적이었다.

신 감독은 그란데 코치의 조언을 듣고 팀을 바꾸기 위해 노력했다. 강한 압박이 필요한 플랫 4 수비를 펼치면서 상대를 괴롭혔다. 콜롬비아전에서는 고요한에게 상대의 에이스이자 세계적인 선수은 하메스 로드리게스를 전담 마크 시켜 성공적으로 경기를 마쳤다. 로드리게스는 고요한의 거친 수비에 막혀 정상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오히려 짜증을 내는 등 경기에 집중하지 못했다.

세르비아전에서도 체격적인 부담이 크지만 끝까지 잘 버텨냈다. 젊은 세르비아 선수들을 압박하면서 신경질적인 반응이 나오게 만들었다. 전반 중반까지 완벽하게 밀렸던 경기를 뒤바꾼 것은 치열한 경기력이 가장 중요한 역할을 했다.


완벽한 성과를 만든 것은 아니다. 다만 신 감독은 팀을 바꾸겠다는 의지를 나타냈고 그 약속을 지켰다. 앞으로 발전 가능성이 충분하다. 그 점이 이번 2연전서 얻은 가장 큰 소득이었다. / 10bird@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11-15 14:19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