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밴드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폰트 크게
  • 폰트 작게

한국, A매치 2연전서 확인한 명확한 소득과 과제

한국, A매치 2연전서 확인한 명확한 소득과 과제
[OSEN=이균재 기자] 한국이 이 달 A매치 2연전서 소득과 과제를 동시에 확인했다.


[OSEN=이균재 기자] 한국이 이 달 A매치 2연전서 소득과 과제를 동시에 확인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FIFA 랭킹 62위) 대표팀은 지난 14일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서 열린 세르비아(38위)와 A매치 평가전서 1-1로 비겼다.

날개 없는 추락을 거듭하던 한국 축구는 지난 10일 반전 계기를 마련했다. 남미의 강호 콜롬비아(FIFA 랭킹 13위)와 평가전을 2-1 승리로 장식하며 등진 민심을 돌려세웠다.

▲ 손흥민 활용법의 모범답안

가장 큰 수확은 손흥민(토트넘) 활용법의 모범답안을 찾은 것이다. 소속팀서 펄펄 날다가도 대표팀에만 오면 부진했던 징크스를 보란 듯이 떨쳐냈다. 측면에서 중앙으로 이동한 포지션 변경이 신의 한 수가 됐다.

손흥민은 콜롬비아전서 이근호(강원)와 투톱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은 한국의 2골을 모두 책임지며 날아올랐다. 세르비아전까지 활약이 이어졌다.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이근호와 차례로 호흡을 맞추며 종횡무진 그라운드를 누볐다.

이근호는 손흥민의 파트너로 적임자임을 증명했다. 끊임없는 활동량과 침투 그리고 돌파와 측면 크로스까지 더해 날카로움을 뽐냈다. 이근호는 본업뿐 아니라 4-4-2 전술서 중요한 전방압박 등 수비에서도 큰 몫을 해냈다.

▲ 재발견-새 얼굴의 등장

새 얼굴도 여럿 등장했다. 고요한(서울)의 재발견은 신태용 감독에게 다양한 중원 옵션을 안겼다. 측면이 주 포지션인 고요한은 콜롬비아전서 기성용(스완지 시티)의 짝으로 중원을 책임졌다. 신 감독은 고요한에게 상대 에이스인 하메스 로드리게스(바이에른 뮌헨)를 봉쇄하라는 특명을 내렸다. 고요한은 강점인 왕성한 활동량과 투지 있는 플레이로 하메스를 괴롭혔다. 깔끔한 패스로 공수 연결 고리 역도 톡톡히 했다.

서드 골키퍼 조현우(대구)의 A매치 데뷔전도 인상적이었다. 최근 A대표팀에 지속적으로 이름을 올렸던 조현우는 쟁쟁한 선배들에 밀려 그라운드를 밟지는 못했다. 세르비아전을 앞두고 넘버원 수문장 김승규가 경미한 부상으로 빠지면서 생애 첫 A매치 기회를 잡았다. '대구의 데 헤아'로 불리는 '대 헤아' 조현우는 천재일우를 놓치지 않았다. 골문 구석을 향하는 랴이치의 그림 같은 프리킥을 손끝으로 쳐내며 탄성을 자아냈다. 그를 기용한 신태용 감독도 "조현우는 월드컵 최종예선부터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실험할 시간이 없었다. 워낙 좋은 선수이기 때문에 꼭 실험하고 싶었다. 데뷔전서 좋은 선수라는 걸 증명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 센터백 조합은 여전한 과제

양 측면 풀백의 임팩트는 강렬했지만 뒷마당의 중심을 잡아야 할 센터백 조합은 여전히 물음표를 지우지 못했다. 콜롬비아전서 장현수(FC도쿄), 권경원(텐진 취안젠) 조합이 합격점을 받았지만 세르비아전에 나선 김영권(광저우 헝다)-장현수 조합은 불안감을 안겼다.

특히 신 감독의 중용을 받고 있는 장현수는 콜롬비아, 세르비아전서 두 얼굴을 드러내며 합격점을 받지 못했다. 세르비아전에 선발 출격한 김영권도 잘 하다가 결정적인 미스로 위기를 자초하며 불안감을 가중시켰다.

희망이 없는 것은 아니다. 부상으로 빠져 있는 김민재(전북)가 돌아오고 A매치 데뷔 이후 연일 성장하고 있는 권경원과 함께 수비진이 재편된다면 안정감을 높일 수 있을 전망이다.

관건은 조직이다. 라인 컨트롤과 간격 등 눈빛만 봐도 통할 정도로 호흡이 잘 맞아야 하는 게 수비진이다. '불협화음'을 냈던 장현수-김영권 조합의 실패가 시사하는 바가 큰 이유다./dolyng@osen.co.kr


[사진] 울산=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7-11-15 06:00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